마른 뚱뚱녀 방심하다 콩팥 고장 난 사연
마른 뚱뚱녀 방심하다 콩팥 고장 난 사연
“건강을 위해선 체중조절보다 체형관리가 더 중요하다”
  • 이슬기 기자
  • 승인 2009.01.28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8세의 주부 K씨.

신장 168cm의 늘씬한 그녀는 두 아이를 출산한 후에도 체중은 55kg 전후를 유지하는 등 체중관리에 힘써왔다. 그러나 최근 몸무게에는 큰 변화가 없으나, 허리에 살이 불어 소위 통짜 몸매가 된 것 같아 체형관리를 위해 비만클리닉을 찾았다.

진단 결과 그녀는 근육량은 적고 내장지방이 많은 소위 ‘마른 비만’으로 판정됐고, 충격적인 것은 평소 아무 질환이 없었지만 신장기능 관련 지수인 사구체여과율(GFR)수치가 정상치보다 낮은 70ml/min정도로 나타나 향후 신장기능 이상뿐만 아니라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도 있을 수 있다는 경고를 받았다.

통통하지만 허리가 날씬한 사람과 마른 체형이지만 허리가 두툼한 사람 중 누가 더 건강에 좋을까? 세브란스병원 비만클리닉 이지원(가정의학과) 교수는 비만이 아닌 건강한 여성도 내장지방이 많으면 신장 기능에 이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논문을 최근 ‘KIDNEY AND BLOOD PRESSURE RESEARCH’ 국제의학저널에 게재했다. 이 논문은 건강을 위해선 체중조절보다 체형관리가 더 중요하다고 강조, 관심을 끌고 있다.

이지원 교수는 다이어트와 체형관리 등을 위해 세브란스병원을 찾은 외래환자 중 과거 심장관련 질환, 당뇨, 고혈압 등의 병력이 없고 비만도가 30미만인(30이상은 비만) 28세에서 48세사이 건강한 여성 425명을 대상으로 심층 복부 CT촬영을 통해 복부 지방 분포도를 조사했다.

이를 바탕으로 피부에 가까운 피하지방이 많은 피하지방군(SFG, 248명)과 내부 장기에 지방이 많은 내장지방군(VFG, 177명)으로 나누어 신장 기능을 알아보는 사구체여과율(GFR)을 비교했다.

그 결과 내장지방군 여성들의 사구체여과율은 정상 범위인 90ml/min이상보다 낮은 범위인 60에서 90사이로 나타났으며 내장지방이 많을수록 그 수치가 떨어졌다.  사람의 나이와 성별, 혈중 크레아티닌을 대입해서 산출하는 사구체여과율은 낮을수록 신장 기능이 떨어짐을 나타내며 30이하일 경우엔 전문의의 상담을 15이하일 경우엔 투석을 받을 만큼 신장 기능이 떨어짐을 나타낸다.

이지원 교수는 “비만인 사람들이 신장기능이 떨어진다는 것은 알려진 사실이다”며 “이번 결과는 비만하지 않은 정상체중이더라도 내장지방이 신장기능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주는 좋은 예”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이러한 신장기능이상은 우리나라 여성들에게 자칫 큰 병을 일으킬 수 있는 중요한 원인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실제로 심혈관계 질환 연구에선 사구체여과율(GFR)이 60에서 89사이인 사람들은 일반인 보다 심장혈관계 질환 발생 확률이 급격히 높아지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또한 우리나라 사람들을 포함한 아시아인들에게 특히 복부비만이 많이 나타나기 때문에 보다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것이 이 교수의 지적이다.

이지원 교수는 “건강을 위해 몸무게를 줄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몸속 근육량과 지방을 적절히 유지하기 위한 체형조절 또한 중요하다”며 “내장지방은 평소 적절한 운동과 식사조절로 충분히 줄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헬스코리아뉴스>

의사보다 좋은 고혈압 치료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