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당뇨, 의료기기구입 보험적용 필요하다
어린이당뇨, 의료기기구입 보험적용 필요하다
  • 헬스코리아뉴스
  • 승인 2007.06.08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 당뇨 환자들의 주사, 바늘 등 의료기기 구입에 대한 부담이 점차 커지고 있어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

어린이 당뇨 환자들은 시간이 지난 후 인슐린 의존성 당뇨병으로 진단받게 되면 췌장이 70~80% 이상 파괴돼 인슐린 분비 능력이 현저히 감소된다. 이 시점부터 하루 2~4회 정도 인슐린 주사를 맞아야 한다. 문제는 이때부터다.

인슐린 투여를 위해 드는 월간 물품비는 1회용 주사기 1통(100개) 시중가 1만8000~2만원, 짧은 바늘 1통(100개) 1만8500~2만2000원, 혈당시험지 50개 1통 2만4000~2만5000원 등으로 약 20만원 이상 든다고 한다.

그러나 이 만만치 않은 비용은 처방전에서 제외되기때문에 환자가 지불해야 한다. 당뇨병 환자가 스스로 인슐린을 투여하는 행위는 의료기관에서 행해지는 의료 행위로 볼 수 없기 때문에 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당뇨병 약은 처방 해주면서 주사 등에 대한 소모품을 처방전에서 제외시키는 것은 문제가 많다. 당뇨의 특성상 주사기나 바늘 등은 치료에 반드시 필요한 물품이기 때문이다.

당뇨병 아이 때문에 고통을 받고 있는 많은 사람들은 어린이 당뇨에 대한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우리는 이제 그들의 주장에 귀를 기울일 때가 됐다. 의료기기 보험 혜택과 함께 폭 넓은 대책 마련이 필요한 시점에 온 것이다.

정부입장에서는 예산 및 타 질병과의 형평성 문제 등 여러 가지 고려해야 할 사항들이 많을 것이다. 그러나 어린시절부터 당뇨에 걸린 아이들은 성인이 되어서 제2형 당뇨(성인형당뇨)에 걸릴 가능성이 현저히 높다. 합병증에 노출될 위험도 많아 그들의 장래를 보장하기가 힘들다.

당국은 이제 소극적 자세에서 벗어나 국가 차원의 종합적 지원책을 강구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