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 건강음료 마시고 "그곳이 탱탱!"
우즈, 건강음료 마시고 "그곳이 탱탱!"
  • 윤은경 기자
  • 승인 2007.06.07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미국 남성이 비타민 음료라고 선전된 건강음료를 마신 다음 발기상태가 지속돼 결국 병원에서 수술까지 받았다고...

뉴욕 맨해튼에 사는 크리스토퍼 우즈(29)는 지난 2004년 6월 한 소매점에서 노바티스의 건강음료 '부스트 플러스'를 구입해 마시고서는 희한한 일을 겪었다.

이틑날 아침부터 성기가 발기돼 좀체 가라앉지 않았던 것.

우즈는 곧장 병원으로 달려가 한 곳에 모인 피를 다른 데로 옮기는 외과수술까지 받았고 며칠 뒤 병원을 다시 찾아 성기의 동맥을 막는 치료를 받았다. 성기의 동맥을 막으면 발기능력은 약해지게 된다.

우즈는 노바티스 컨슈머헬스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이런 이야기를 들은 호사가들은 값싼 음료를 마시고 힘이 세어진다면 마다할 리 없다며 ㅋㅋ.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