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학부모, "각성제도 좋다, 합격만 해 다오"
中 학부모, "각성제도 좋다, 합격만 해 다오"
  • 헬스코리아
  • 승인 2007.06.05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중국에서 주의력결핍 과다행동장애(AHDH) 치료제인 ‘리탈린’의 인기가 상승세.

사연을 알아본 즉, 입시를 앞둔 수험생 자녀들에게 각성제 역할을 하는 이 약물을 먹이는 학부모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것.

북경신문은 5일, 상하이에 거주하는 일부 극성 학부모들이 7~8일 이틀간 실시되는 대학 입시를 앞두고  각성제를 찾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일부 학부모들은 의사들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자녀의 일류대 진학을 위해 검증되지 않은 각성제나 면역시스템용 단백질 주사액을  사용하는 등 무지한 행태를 보이고 있어 지각있는 사람들의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그나저나 중국의 이같은 현상은 우리나라나 학부모들이 수출한 것이 아닌지 호사가들은 입방아를 찧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