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정신병자 5400만명 "가난이 죄"
전세계 정신병자 5400만명 "가난이 죄"
  • 배병환 기자
  • 승인 2007.06.05 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신분열증, 조울증과 같은 극심한 정신질환을 지니고 있는 사람들이 세계적으로 약 5400만명에 이르고 있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4일 밝혔는데... 

더군다나 개발도상국 간질 환자의 90%, 주요 우울증 환자의 75% 이상이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돼 '가난이 죄'라는 말을 실감케 해주고 있다..

개도국의 정신질환 증가 원인에 대해 WHO는 ▲지속적인 빈곤 ▲인구 구성의 변화 ▲취약한 국가내 분쟁들 ▲자연재해 등을 거론한 뒤 개도국에 정신보건 자원이 거의 없다는 점을 감안할 때 정신질환 환자는 물론 가족, 간병인이 엄청난 고통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베네데토 사라케노 WHO 정신보건.약물남용 담당 국장은 "지역사회 정신보건 서비스를 통해 극심한 정신장애를 지닌 사람들의 어려움을 돌보아야 한다" 하소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