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능성 화장품 '메디컬 코스메틱'
고기능성 화장품 '메디컬 코스메틱'
화장품 전문뿐 아니라 제약기업과 병원 참여도 활발
  • 고은지 책임연구원
  • 승인 2007.01.23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은지 연구원
의학적 효능을 강화한 고기능성 화장품인 Medical Cosmetic 개발이 각광받고 있다. 소득 수준이 향상되고 건강과 미용에 대한 관심이 날이 갈수록 높아지면서,  소비자들은 고가의 기능성 화장품에 대해서도 아낌없이 투자하고 있다. 소비자들의 호응에 힘입어 과거 수입 브랜드가 주를 이뤘던 기존의 Medical Cosmetic 시장은 국내 기업 및 피부과 브랜드들의 공격적인 진출로 더욱 활기를 얻고 있다.

Medical Cosmetic이란

Medical Cosmetic은 주로 주름 개선이나, 피부 재생을 돕는 Anti-aging 제품, 여드름이나 아토피 치료를 돕는 특수 피부 전문 제품으로 구분할 수 있다. 단어에서 알 수 있듯이 Medical Cosmetic은 단지 예방뿐만 아니라 의학적인 ‘치료’ 효능이 강조되기 때문에, 기존의 단순한 화장품 공학 기술보다는 고도의 기술 개발이 요구된다.

예를 들면 피부 속까지 활성 성분을 보다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제형 기술이라든지, 세포 메커니즘에 대한 연구를 통해 노화를 보다 지연시킬 수 있는 성분의 개발 등 보다 다학제적인 R&D가 필요하다.

다양한 참여자들에 의한 경쟁 치열

이와 같은 특성 때문에 Medical Cosmetic의 개발에는 L’Oreal, Estee Lauder, Shiseido 등 화장품 전문 기업들뿐 아니라 제약 기업이나 병원의 참여도 활발해지고 있는 추세이다.

실제로 피부 관련 효능군 분야에서도 ‘Medicated Skin Care’ 라 하여 Cosmetic Benefit(미용적 효용)을 충족시키는 제품들이 향후 시장 성장을 주도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따라서 Johnson & Johnson, GSK 등과 같은 제약 기업들도 허브와 같은 천연 성분을 활용한 여드름 관리 제품이나, 블랙헤드 관리 제품, Medicated Wipes(클렌징 제품) 등을 출시하는 등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피부과 브랜드 화장품도 앞다투어 출시되고 있다. 원래 피부과 브랜드는 피부과 의사들이 개인 혹은 연합을 통해 개발한 브랜드로 이미 미국이나 유럽 등지에서는 보편화되어 있으며 Philosophy, Sonya Darker 등이 대표적인 브랜드라고 할 수 있다.

국내에서는 주로 피부과 부설 에스테틱이나 전용 웹사이트에서 판매되다가, 최근에는 홈쇼핑 등으로 진출하면서 채널을 다각화하고 있다. 이들 피부과 화장품은 실제 환자들의 임상을 충분히 거쳤다는 점을 내세우고 있으며, 병원에 내원하는 환자들의 입소문을 중심으로 하여 폭발적인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최근에는 간단한 피부 스케일링 등 ‘시술’에 가까운 홈 필링 제품류가 인기를 끌면서, 피부과 브랜드 제품의 성장에 한 몫을 하기도 한다. 

피부 관리샵의 성장과 함께 전문 관리샵 전용 화장품 또한 소수 사용자들의 선호에 힘입어 입지를 넓혀 나가고 있다. 이 분야에서는 아직 수입품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Affordable Luxury’ 선호 트렌드도 한 몫

이러한 Medical Cosmetic의 인기는 물론 Medical Cosmetic이 효능 면에서 기존 제품보다 좀더 효과적이라는 점 이외에도, 고기능이면서도 합리적 가격을 지니고 있어 쉽게 접할 수 있는 이른바 ‘Affordable Luxury’ 로서 소비자들에게 인식되는 점도 크게 작용하고 있다.

물론, Medical Cosmetic의 주류를 형성하는 대부분의 제품들이 아직 고가에 머물러 있는 것이 현실이다.  그러나 최근에는 고기능성의 성분을 포함하고 있으면서도 중고가 제품으로 개발, 화장품 전문점 등에서 유통되면서 소비자들의 접근성을 높인 제품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따라서 기업들은 신 원료나 신 제형을 통한 고기능성의 Medical Cosmetic 개발에 주력하는 한편, 보다 폭넓은 소비자층을 공략할 수 있는 차별화된 Medical Cosmetic 컨셉 강화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