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A도 불투명...GMP 늦춰주면 안돼?”
“FTA도 불투명...GMP 늦춰주면 안돼?”
  • 헬스코리아뉴스
  • 승인 2008.11.17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미국 대통령에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에 부정적인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이 당선되면서 복제약에 기반을 둔 국내 중소제약사들 사이에 새GMP(Good Manufacturing Practice:우수의약품제조관리기준) 제도의 시행을 늦춰야한다는 목소리가 강하다.

새GMP제도란 우리나라의 GMP 수준을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미국수준, 즉 CGMP(Current Good Manufacturing Practice)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것으로 여기에는 적지않는 부담이 따른다. 정부는 한미FTA체결을 기정사실화 하면서 새GMP를 2010년까지 시행하기로 하고 국내의 모든 제약사들에 이 기준에 맞는 GMP 시설을 요구하고 있다.

문제는 국내 기업들의 여력이다. 그렇지 않아도 고강도 약가인하정책으로 영업이익이 크게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엎친데 덮친격으로 금융위기까지 겹치면서 기업들마다 심각한 자금난을 호소하고 있다.

이에 따라 중소제약업계는 새GMP의 시행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시행 시기만큼은 조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