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기사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보건의약산업/유통
화이자 ‘세레브렉스’, 바이엘 ‘나프록센’ 보다 더 "위험"심장질환위험, cox-1 15%, cox-2 60% 증가
이경숙 해외의약전문기자  |  admin@hkn24.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8.11.04  09:03: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헬스코리아뉴스】화이자제약의 관절염 치료제 '세레브렉스(Celebrex/cox-2) '가 바이엘의 진통제 '나프록센(naproxen/COX-1)' 보다 더 위험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COX는 COX-1과 COX-2의 두 가지 형태가 있다. 관절염 같은 염증 반응에 관여하는 것은 COX-2. COX-1은 위장이나 심장 벽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스페인과 이탈리아 연구원으로 구성된 연구진은 11일 'Journal of the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에 발표될 예정인 논문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연구진은 심장마비 환자 8852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 모든 NSAIDs 계열의 약은 심장질환 위험을 증가시킨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결과는 약의 복용량과 복용기간등과 연관돼 있으며 cox-2 약물의 경우 심장질환위험이 60% 증가했으나 cox-1약물은 15%증가했다고 덧붙였다.

아스피린같은 비스테로이드계 소염진통제((NSAIDs)는 COX의 기능을 억제한다. 이런 치료제는 COX-1과 COX-2를 모두 억제하기 때문에 약물을 빈속에 먹으면 위에 경련이 일어나거나 구멍이 뚫리는 부작용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이런 결점을 보완하기위해 COX-2만 억제하는 2세대 관절염치료제가 개발됐다. 다국적 제약사인 화이자와 머크가 각각 출시한 세레브렉스와 바이옥스다. 

벡스트라와 바이옥스같은  NSAIDs 게열 약물은 심질환관련 부작용 문제로 시장에서 철수된 바 있다.

이경숙 해외의약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5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1,0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영상 뉴스
English News
동영상 갤러리
진짜사나이 여군특집 '걸스데이 보미' 몸이 가벼워서..
런닝맨에서 앙탈부린 소진
삼둥이 사랑이 바라밤댄스
이슈 따라잡기
건보료 부과체계 개편 ‘끝없는 말장난’
회사소개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1-896]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76-18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FAX : 02-364-2501 | 발행인 : 박원진 | 편집인 : 이동근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717 | 창간일 : 2007.03.02 | Copyright © 2007 healthkoreanews. inc.
헬스코리아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