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편의점 상비약 설문조사에 특정세력 개입”
경실련 “편의점 상비약 설문조사에 특정세력 개입”
  • 이동근 기자
  • 승인 2018.08.08 0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8일 보건복지부가 ‘편의점 상비약 지정심의위원회’를 열 예정인 가운데,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편의점 상비약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하자 특정 세력이 개입했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1일부터 시민들을 대상으로 공개 설문조사를 실시하던 중 2일 오후 3시 30분부터 6시까지 약 150분간 비슷한 반응을 하는 응답자가 약 1780명이 집중적으로 참여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7일 밝혔다.

이에 경실련은 특정집단의 이해관계자가 조직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여 당초 계획보다 이른 2일 오후 6시에 설문조사를 마감했다.

이 설문조사는 ‘상비약 약국 외 판매 제도와 관련한 온라인 설문조사‘로 상비약 편의점 판매에 대한 인지도 조사에서는 응답자 중 97.36%가 안다(모른다 2.64%)고 답했고, 필요성에 대해서는 97.02%가 그렇다(아니오 2.18%, 잘 모르겠다 0.80%)고 답했다. 구매경험은 97.36%가 있다(아니오 2.64%)고 답했다.

특히 상비약 품목에 확대 여부에 대해서는 86.82%가 확대해야 한다고 답했고, 현행 수준이 적정하다는 답변은 9.91%, 축소해야 한다는 답변이 1.66%, 잘 모르겠다는 답변이 1.46%였다. 무응답은 0.11%였다.

이같은 설문조사 결과는 편의점 상비약 품목 확대에 반대하는 측에는 매우 불리한 것이었다.

경실련은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의견을 묻는 자유로운 공론장에 특정한 답변을 하는 응답자가 같은 시간에 집중적으로 조사에 참여하는 것은 여론을 왜곡할 의도가 있다고 판단해 부득이 중단할 수 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 경실련이 공개한 특정집단의 개입 전(1일 오후 1시30분~2일 오후3시30분)과 후(2일 오후3시30분~2일 오후5시30분, 150분)의 ‘상비약 약국 외 판매 제도와 관련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 중 일부.

경실련이 주장하는 특정집단의 개입 전(1일 오후 1시30분~2일 오후3시30분)과 후(2일 오후3시30분~2일 오후5시30분, 150분) 결과는 매우 상반된 것이었다.

우선 개입 전에는 상비약 편의점 판매제도에 대해 1693명이 필요하다(아니오 38명)고 응답했으나 개입 뒤에는 1480명이 아니오(찬성 162명) 라고 답변했다. 또 상비약 복용 후 부작용 경험에 대해 전에는 17명이 ‘경험하지 못했다’(없다 1632명)고 답했으나, 후에는 776명이 경험했다(없다 444명, 잘 모르겠다 578명)고 답했다.

품목 확대에 대한 설문에서도 전에는 1515명이 확대해야 한다(적정 173명, 축소 29명 등)고 답했으나 후에는 1507명이 축소해야 한다(확대 59명, 적정 189명 등)고 답했다.

특히 편의점 판매 상비약 복용 후 부작용 발생 요인에 대한 질문에는 전에는 부작용이 발생했다고 답변한 이 17명 중 2명만이 ‘약사의 복약지도를 받지 못해서’라고 답했으나, 후에는 부작용이 발생했다고 답변한 이 767명 중 370명이 ‘약사의 복약지도를 받지 못해서’라고 답했다.

경실련 관계자는 “국민의 편의는 무시한 채 집단의 이익을 위해 여론의 왜곡을 시도한 것으로 여겨지는 행위에 대해 업무방해로 여겨 진위여부를 밝히기 위해 법적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8일 열리는 심의위는 의사와 약사, 일반 소비자, 편의점 업체 관계자 등 각계 이해관계자 10인으로 구성돼 있으며, 편의점 상비약 품목을 교체하거나 15개로 확대·조정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