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랩셀-앱클론, CAR-NK 세포치료제 공동 개발
GC녹십자랩셀-앱클론, CAR-NK 세포치료제 공동 개발
  • 이순호 기자
  • 승인 2018.08.02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순호 기자] GC녹십자랩셀과 앱클론은 지난 1일 CAR-자연살해(NK, Natural Killer) 세포치료제 공동 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핵심 기술 교류를 통해 차세대 글로벌 CAR-NK 항암면역세포치료제를 개발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GC녹십자랩셀의 면역세포 개발기술과 CAR의 세포 내 신호전달 기술의 접목을 통한 CAR-NK 세포치료제 개발로 GC녹십자랩셀의 파이프라인 확장이 보다 용이해질 전망이다.

CAR-NK 항암면역세포치료제는 정상세포와 암세포 중 암세포만 구별해 공격하는 NK세포에 암세포에만 결합하도록 조작된 CAR 단백질을 발현, NK세포의 암 살상력을 높이는 차세대 세포치료제다.

현재 항암면역세포치료제 개발의 핵심 기술은 목표 질환 단백질을 인지하는 항체 개발에 집중돼 있다. 앱클론은 질병 단백질의 다양한 부위에 결합하는 항체를 개발해 효능이 우수한 항체의약품 후보주를 도출하는 플랫폼 기술을 가지고 있다.

박대우 GC녹십자랩셀 대표는 “이번 공동개발 협약과 더불어 차세대 항암면역세포치료제 개발에 필요한 독보적인 기술을 꾸준히 확보하고 있다”며 “이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랩셀이 개발 중인 항암 NK세포치료제 ‘MG4101’은 현재 임상2상을 진행 중이다.

▲ 박대우 GC녹십자랩셀 대표(왼쪽)와 이종서 앱클론 대표가 공동 연구 개발 협약을 맺은 후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