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ISO 37001’ 인증도 유지도 “쉽지 않네” ‘ISO 37001’ 인증도 유지도 “쉽지 않네”
line 계속되는 병원vs노조 갈등…언제쯤 접점찾나? 계속되는 병원vs노조 갈등…언제쯤 접점찾나?
line 잇단 악재 경남제약, 매출 절반 ‘레모나’ 지켰다 잇단 악재 경남제약, 매출 절반 ‘레모나’ 지켰다
HOME 산업계
소비자 귀 사로 잡는 일반약 CM송 “중독되네”동국·대웅 등 흡인력 강한 멜로디 CM송으로 소비자 ‘주목’ … 기업 PR 효과까지
  • 안상준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07.12 00:02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중독성 강한 멜로디로 소비자의 귀를 사로잡는 국내 제약사의 일반의약품 CM송(Commercial Song)이 주목받고 있다.

CM송은 특유의 강한 흡인력을 앞세워 제품에 대한 거부감 없이 소비자에게 좋은 이미지를 심어줄 수 있어, 업계의 새로운 트렌드가 되는 분위기다. 이를 통한 제품 광고효과도 생각보다 크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최근 제약사의 일반의약품 매출이 더욱 중요해지며 이런 기발한 광고 하나쯤은 반드시 가지고 있어야 할 ‘필수 아이템’이 되고 있는 추세다.

잘 만든 CM송 한 개, 광고 열 개 안 부럽다

최근 국내사들은 자사의 마케팅 예산을 일반의약품 광고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전문의약품의 경우 광고가 허용되지 않으므로 소비자의 선택을 받을 수 있는 일반의약품 광고에 집중 투자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제약사들은 대중광고 비중을 늘리는 동시에 독특한 CM송으로 소비자들의 관심을 최대한 끌어모으는 데 주력하고 있다.

현재 방영되고 있는 동국제약 상처 치료제 ‘마데카솔’의 치료요정 편 광고는 개그맨 양세형과 양세찬이 치료요정으로 등장해 어린아이의 상처를 치료해준다는 내용을 담았다.

지난 광고에서부터 사용됐던 ‘옛솔, 칫솔, 마데카솔’, ‘상처났솔, 새살 솔솔, 다 나았솔’과 같이 ‘솔’로 끝나는 단어나 문장을 반복적으로 배치해 ‘상처 치료 후 새 살이 나도록 돕는다’는 제품의 특장점을 연상할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어디선가 한 번쯤 들어봤을 법한 멜로디의 CM송은 마데카솔을 소비자에게 각인시키는 데 큰 몫을 하고 있다. ‘상처 나면 바르솔, 진물 나면 뿌리솔, 새살 솔솔 돋았솔, 상처 모두 잡았솔’을 가사로 한 CM송은 한번 들으면 잊히지 않는 특유의 멜로디와 가사를 지녔다는 게 소비자들의 평가다.

CM송 영역의 혁명으로 불리는 대웅제약 ‘우루사’ ‘간 때문이야’ CM송은 한때 전 국민이 흥얼거리던 멜로디였다.

우루사 CM송은 각종 선거에서 정치인들이 로고송으로 가장 많이 바꿔 부른 곡 중 하나이기도 하다. 대중의 시선을 빠르게 사로잡는 것이 가장 중요한 선거에서 로고송으로 쓰였다는 것은 그만큼 이 CM송의 중독성이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최근 우루사 광고에는 ‘간 때문이야’라는 가사가 직접적으로 나오진 않지만, 멜로디는 여전히 BGM으로 사용되고 있다. 이 CM송이 우루사를 대표하는 노래가 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CM송의 인기를 바탕으로 ‘복합 우루사’는 지난 1분기 매출액 합계가 200억원을 넘어서는 등 간 기능 개선제 시장 1위를 달리고 있다.

명인제약은 지난 2016년부터 변비약 ‘메이킨Q’의 광고 모델로 가수 에릭남과 걸스데이 민아를 투입했다.

‘변비 없는 행복함’을 콘셉트로 한 이 광고는 유명 팝음악 ‘오 해피데이’를 각색한 CM송으로 눈길을 끌었다. 에릭남과 민아가 직접 호흡을 맞춰 부른 변비 송과 변비 댄스는 소비자의 주목을 받기에 충분했다는 평가다.

CM송, 제한된 자유 속 효과적 대안 … 잠재적 고객 확보까지

이처럼 제약사들이 최근 CM송을 활용해 일반의약품 광고를 진행하는 이유는 현행법상 광고 표현에 제약이 많아서다. 이런 한계 속에서도 CM송을 차별화하면 자사의 제품을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어 최근 제약사들이 선호하는 광고 수단으로 자리매김하는 분위기다.

CM송이 청소년 등 주로 젊은 층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만큼 향후 잠재적 고객을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중독성이 강한 CM송에 회사 이름을 노출하면 제품 광고뿐 아니라 기업 PR까지 자연스럽게 이뤄진다. 한 번에 ‘여러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셈이다.

한 제약사 관계자는 “광고를 통해 소비자들이 제품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CM송을 활용하면 훨씬 쉽고 친근하게 소비자에게 다가갈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제약사 관계자도 “귀에 박히는 CM송을 활용할 경우 소비자들이 호기심을 가지고 제품에 접근하게 된다”며 “이런 호기심이 결국 제품 구매로까지 이어질 수 있어 실질적으로 매출에 도움이 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 최근 방영되고 있는 동국제약 상처치료제 ‘마데카솔’의 치료요정 편 광고는 개그맨 양세형과 양세찬이 치료요정으로 등장해 어린 아이의 상처를 치료해준다는 내용을 담았다.

안상준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