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ISO 37001’ 인증도 유지도 “쉽지 않네” ‘ISO 37001’ 인증도 유지도 “쉽지 않네”
line 계속되는 병원vs노조 갈등…언제쯤 접점찾나? 계속되는 병원vs노조 갈등…언제쯤 접점찾나?
line 잇단 악재 경남제약, 매출 절반 ‘레모나’ 지켰다 잇단 악재 경남제약, 매출 절반 ‘레모나’ 지켰다
HOME 의료계
전공의 3명 중 1명 ‘출신학교·성별’로 차별
  • 박수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07.10 00:01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박수현 기자] 전공의 3명 중 1명은 직장내 차별을 경험하고 있으며 여성은 절반에 가까운 전공의가 직장 내 차별을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차별의 주요 원인은 출신학교 및 성별이었고, 특히 이 스트레스 정도는 우울감에서 자살생각까지 높이는 것으로 나타나 여기에 따른 대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고려대학교 최보경·김지환·김승섭 연구원은 최근 ‘보건사회연구’ 제38권 제2호를 통해 남성 전공의 798명 중 216명(27.1%), 여성 전공의 357명 중 153명(42.9%)이 1년 동안 직장 내 차별을 경험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전공의들의 1년 동안 직장 내 차별 경험과 차별 경험의 요인은 무엇인지 확인하고, 직장 내 차별 경험이 전공의들의 정신건강과 어떤 연관성을 가지는지 남녀로 나눠 검토했다. 

▲ 직장 내 차별을 경험한 전공의들의 성별에 따른 차별 경험의 요인 분포 (중복응답 허용)

분석 결과, 1년 동안 한국 전공의의 3명 중 1명이 직장 내 차별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 분리해 조사한 결과 남성 전공의 798명 중 216명(27.1%), 여성 전공의 357명 중 153명(42.9%)이 1년 동안 직장 내 차별을 경험한 것으로 보고됐다. 

차별을 경험한 전공의 중 남성 전공의는 출신학교(32.4%)와 나이(27.3%), 여성 전공의는 성별(69.3%)과 출신학교(30.7%)가 차별 경험의 주된 요인으로 꼽혔다. 

전공의 중 남성은 직장 내 차별 경험이 심리적 스트레스에 영향을 미치고 있었고, 여성은 우울감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 전공의들의 직장 내 차별 경험과 심리적 스트레스, 우울감, 자살 생각과의 연관성(N=1155, **: P<0.05, **: P<0.01, ***: P<0.001 성별, 나이, 혼인상태, 연간급여 수준, 근무지역, 수련병원 규모, 전공과목, 수련과정 연차, 주 평균 근무시간을 통제함)

전공의들의 직장 내 차별 경험은 여성이 남성보다, 수련 연차가 낮을수록, 주당 근무시간이 120시간 이상인 집단에서 높게 보고됐다. 연간급여 수준이 낮은 집단에서, 전공과는 외과계에서 각각 43.6%, 34.5%로 높게 보고됐지만 통계적으로 유의한 수준은 아니었다. 

심리적 스트레스, 우울감, 자살 생각은 여성이, 연간급여 수준이 낮은 집단에서, 주당 근무시간이 증가할수록 높게 보고됐다. 우울감은 수련 연차 1년차 46.6%(89명), 2년차 48.6%(141명), 3년차 42.6% (143명), 4년차 38.8%(131명)로 연차별로 큰 차이는 없었다. 

연구진은 “전공의의 성별에 따라 직장 내 차별 경험과 정신건강의 연관성이 다르게 나왔다”며 “직장 내 차별 경험은 환자에게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전공의의 건강을 해치고, 이는 궁극적으로 환자의 안전도 위협할 수 있다는 점에서 환경 개선이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연구는 25개 모든 전공과목의 전공의 1155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차별 경험과 심리적 스트레스, 우울감, 자살 생각의 연관성을 본 최초 연구의 연구로서, 전공의들이 경험하는 직장 내 차별이 정신 건강 문제의 원인이 될 수 있음을 제시했다”며 “병원 내 차별 문제와 전공의의 정신건강 문제를 개선할 수 있는 정책 수립의 근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박수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