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챔픽스’ 제네릭 무더기 허가 … 650억 시장 ‘땅따먹기’ 신호탄 ‘챔픽스’ 제네릭 무더기 허가 … 650억 시장 ‘땅따먹기’ 신호탄
line “건강불평등 해소·공동체 화목 위해 노력할 것” “건강불평등 해소·공동체 화목 위해 노력할 것”
line 글로벌 수준 고급화 지향 … 2년만에 해외 진출 글로벌 수준 고급화 지향 … 2년만에 해외 진출
HOME 의료계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확진 환자 발생
  • 박수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06.12 16:53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박수현 기자] 질병관리본부는 12일, 인천에서 올해 첫 번째 비브리오패혈증 확진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히고 관련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질본에 따르면 비브리오패혈증 확진을 받은 환자는 B형간염을 동반한 간경화를 기저질환으로 앓고 있으며, 현재는 항생제 치료로 패혈증은 회복된 상태다. 질본은 환자의 위험요인 노출력 등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중이다.

비브리오패혈증은 간 질환자, 알콜중독자,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자와 같은 고위험군에서 주로 발생하며, 치사율이 50%까지 높아지기 때문에 예방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브리오패혈증은 매년 6~10월경에 발생하기 시작해, 9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고, 주로 어패류섭취 또는 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 바닷물 접촉에 의해 감염된다.

올해 3월 전라남도 여수시 해수에서 첫 번째 비브리오패혈증균이 분리된 후 전남, 경남, 인천, 울산의 해수에서 지속적으로 검출되고 있는바 비브리오패혈증 발생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이 질본의 설명이다.

질병관리본부는 비브리오패혈증균 분리에 따라 우리 국민이 일상생활 또는 어패류 관리 및 조리를 할 때 주의해야 할 사항으로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 먹을 것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에 접촉하지 않을 것 ▲어패류 관리 및 조리를 할 때 ▲5도 이하로 저온 보관 ▲85도 이상 가열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어야 ▲도마, 칼 등은 반드시 소독 후 사용 ▲다룰 때 장갑 착용 등을 제시했다.

박수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