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챔픽스’ 제네릭 무더기 허가 … 650억 시장 ‘땅따먹기’ 신호탄 ‘챔픽스’ 제네릭 무더기 허가 … 650억 시장 ‘땅따먹기’ 신호탄
line “건강불평등 해소·공동체 화목 위해 노력할 것” “건강불평등 해소·공동체 화목 위해 노력할 것”
line 글로벌 수준 고급화 지향 … 2년만에 해외 진출 글로벌 수준 고급화 지향 … 2년만에 해외 진출
HOME 건강
“비만해야 결핵에서 더 안전”
  • 박수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06.11 11:54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박수현 기자] 체질량지수가 증가하면 결핵 빈도가 감소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대목동병원 천은미 호흡기내과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분석한 결과 체질량지수가 증가할수록 결핵 빈도는 감소하는 역상관관계를 보인다고 11일 밝혔다. 특히 체질량지수 30이상에서도 지속적으로 결핵 빈도는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저체중이 과체중 대비 결핵에 감염될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로, 다이어트를 많이 하는 20대 여성들이 결핵 빈도가 높은 이유를 부분적으로 설명해준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건보공단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1만명당 19.65명 꼴로 매년 결핵에 감염된다. 결핵은 체질량지수가 18.5인 경우 2.1% 발생했고, 30 이상인 경우는 0.7% 발생해 결핵 빈도가 체질량 지수와 역상관관계를 보였다.

남성에서는 체질량지수가 30 이상인 경우 정상 체중인 경우보다 결핵의 발생 위험도가 76%나 감소했고, 체질량지수가 30 이상인 비흡연 남성의 경우 정상 체중에 비해 5배까지 결핵 발생 위험도가 감소했다. 

여성은 체질량지수가 25~29.9인 경우 결핵 발생 위험도가 52% 감소해 가장 발생 빈도가 낮았으며, 체질량지수 18.5이하인 흡연 여성의 경우가 4.16배로 발생 위험도가 가장 높았다. 

흡연자나 비흡연자에서도 결핵 발생 위험과 체질량지수 30이상에서 역상관관계를 보였으나, 당뇨가 동반된 경우는 체질량지수가 30이 넘는 경우 이런 상관관계를 보이지 않았다. 다만 예외적으로 여성에서는 체질량지수가 30이 넘는 경우 결핵 예방 효과를 보이지 않았다.

천 교수는 “여성에서는 체질량지수가 25~29.9로 과체중 정도의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결핵 예방에 중요하다”며 “당뇨가 동반돼 있는 경우도 체질량지수가 30을 넘지 않는 25~29.9의 체중 유지가 결핵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박수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