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피부과 이상 증상 환자들,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균 검출
강남 피부과 이상 증상 환자들,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균 검출
  • 이동근 기자
  • 승인 2018.05.16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질병관리본부는 7일 강남구 소재 M피부과에서 시술을 받은 후 발열, 어지러움, 혈압 저하 등 이상증상이 발생한 환자와 약품 등 환경 검체에서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Pantoea agglomerans) 균이 검출됐다고 16일 밝혔다.

16일 현재 이상증상이 발생한 환자 20명 중 5명의 혈액과 4일 분주한 주사기 내 미투여 프로포폴, 프로포폴 투여에 사용된 주사 바늘에서 동일한 유전자형의 이 균이 확인댔다는 것이다.

질본 측은 환자와 프로포폴 등 환경 검체에서 확인된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균이 동일한 유전자형으로 확인된 점을 볼 때, 동일한 감염원에 의한 집단 발생을 의심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 환자의 혈액에서 분리한 Pantoea agglomerans (출처: 질병관리본부)

질본은 현재 ▲프로포폴 제조상의 오염 ▲해당 의원에서의 투약 준비 과정 및 투약 당시 오염 등을 포함해 다양한 감염경로 및 감염원을 확인하기 위해, 환자·약품·환경검체에 대한 미생물 검사와 의무기록 확인 등 종합적인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추가 이상증상자 확인을 위해 서울특별시와 강남구 보건소는 1~7일 해당 피부과의원을 방문한 사람(총 160명)에 대해 증상을 관찰하고 있으며, 아직 추가 의심환자로 분류할 수 있는 사람은 없으나 확인을 위한 관찰을 지속하고 있다.

이상증상자 중 현재 입원환자는 6명(일반병실 5, 중환자실 1)이며, 나머지 14명은 퇴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