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성수기 앞둔 ‘비만치료제’ 시장, 올해 판도는? 성수기 앞둔 ‘비만치료제’ 시장, 올해 판도는?
line 프리미엄 백신 ‘국산화 바람’… 수입 의존도 줄어든다 프리미엄 백신 ‘국산화 바람’… 수입 의존도 줄어든다
line 제약업계 폭풍의 핵 떠오른 ‘CSO’ 제약업계 폭풍의 핵 떠오른 ‘CSO’
HOME 산업계
AZ, 국내에서 임상시험 적용 사례 공유
  • 안상준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05.16 18:06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지난 9일 ‘BIO KOREA 2018'의 부대 행사인 ‘한국제약산업 공동컨퍼런스(KPAC) 2018’를 통해 지난 2014년부터 아스트라제네카(AZ)와 공동으로 진행해 온 항암분야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의 중간성과를 발표했다.

아스트라제네카 김희정 팀장은 실례로 서울대병원과 진행하고 있는 DNA 손상반응 치료제(DNA Damage Response, DDR)의 조합 전임상 결과가 실제 임상시험 디자인에 어떻게 활용됐는지 공유했다.

또 제약사에서 접근하기 힘든 환자-마우스 모델 등에 대한 협력 등을 소개했다.

진흥원 관계자는 “지난 4년 간 폐암, 유방암, 위암 등 한국인에게서 많이 발병하는 암을 중심으로 총 16개의 프로젝트를 선정 및 지원했다”며 “연구 지원을 받은 사례 대부분이 유수의 해외학회에 포스터를 발표하는 등 쾌거를 거두고 있고 특히 2016년부터 2018년도까지 유럽임상종양학회(ESMO) 및 미국암연구학회(AACR)에 총 7개의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고 소개했다.

한편 진흥원은 한국아스트라제네카와 지난 2014년 공동 양해각서(MOU)를 맺고 국내 사망 원인 1위인 암을 극복하기 위한 연구 지원 및 개발 활성화를 위해 매년 4건씩 국내 의료진의 항암 연구를 지원해오고 있다.

안상준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