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 제약사 ‘ISO 37001’ 6월 인증 전망
9개 제약사 ‘ISO 37001’ 6월 인증 전망
  • 안상준 기자
  • 승인 2018.05.16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기업군 7곳도 인증심사 예비절차 마무리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ISO 37001 인증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ISO 37001은 국내 제약기업의 윤리경영 수준을 세계표준으로 끌어올린다는 취지로 지난해 도입이 결정됐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 따르면 대웅제약, 대원제약, 동아ST, 유한양행, 일동제약, 코오롱제약, GC녹십자, JW중외제약 등 9개사로 구성된 ISO 37001 도입·인증 1차 기업군이 6월 이내 인증을 완료할 전망이다.

지난 2017년 10월 ISO 37001을 도입하기로 결정한 지 7개월 만에 한미약품과 유한양행, 코오롱제약 등 3개 제약사가 인증을 취득했다. 여기에 GC녹십자가 1차, 2차 심사를 완료해 이달중으로 ISO 37001을 획득할 예정이다. 1차 기업군 가운데 나머지 5곳도 오는 6월 중 인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2차 기업들은 인증심사 예비절차를 마무리했다. 동구바이오, 명인제약, 보령제약, 삼진제약, 안국약품, 휴온스글로벌, 종근당 등 2차 기업군 7개사는 최근 내부심사원 양성교육을 마쳐 인증심사를 앞두고 있다.

협회는 지난해 10월 이사회에서 이사장단사와 이사사 51개사를 중심으로 총 5차에 걸쳐 순차적으로 ISO 37001을 도입하기로 결의한 바 있다.

‘ISO 37001’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신청, 반부패경영시스템 구축 및 운영(내부심사원 양성교육, ISO 37001 설계 및 운영, 인증심사 대응), 인증심사 등의 절차를 거쳐야 한다.

제일약품, 엘지화학, CJ헬스케어, SK케미칼생명과학부문, 한독, 글락소스미스클라인, 한국아스텔라스제약, 한국얀센, 동화약품, 동국제약, 신풍제약, 한국유나이티드제약 등 12개사로 꾸려진 3차 기업군은 올해 10월부터 인증 준비 작업에 착수한다.

한편 협회는 조만간 ISO 인증 경험이 있는 1차 기업과 인증을 준비 중인 2차 기업 간 간담회를 마련, 인증에 필요한 다양한 정보와 노하우를 공유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