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성수기 앞둔 ‘비만치료제’ 시장, 올해 판도는? 성수기 앞둔 ‘비만치료제’ 시장, 올해 판도는?
line 프리미엄 백신 ‘국산화 바람’… 수입 의존도 줄어든다 프리미엄 백신 ‘국산화 바람’… 수입 의존도 줄어든다
line 제약업계 폭풍의 핵 떠오른 ‘CSO’ 제약업계 폭풍의 핵 떠오른 ‘CSO’
HOME 투데이리포트 알림
17일, 의협 ‘혼밥의 미래’ 포럼 개최
  • 이동근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05.15 15:24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대한의사협회 국민건강보호위원회 식품건강분과는 17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신관2층)에서 ‘혼밥의 미래’를 주제로 포럼을 연다.

이번 포럼은 설훈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 천정배 의원(민주평화당), 권미혁 의원(더불어민주당), 성일종 의원(자유한국당)과 식품의약품안전처, 의협 국민건강보호위원회가 공동 주최한다.

제17회‘식품안전의 날’주간 행사이기도 한 이번 포럼은 작년 ‘혼밥 괜찮아요? 환자 먹는 밥, 건강하게 먹기’라는 심포지엄에 이어 ‘건강한 혼밥을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에 대해서 서울대학교 윤지현 교수(식품영양학과)의 주제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패널토의에는 정용익 식품의약품안전처 식생활영양안전정책과장, 박혜경 중앙급식관리지원센터장, 이행신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라이프케어산업단장, 주나미 숙명여대 식품영양학과 교수, 김종안 지역농업네트워크 전무 등이 참여한다.

의협은 “고령화 및 1인 가구 증가의 사회적 흐름에 따라‘혼밥족’이 많아지면서 간편 조리식품 이용이 크게 늘고 있는 가운데 올바른 식생활은 건강의 기본이자 매우 중요한 요소여서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며“이제는 혼밥을 개인에게만 맡기지 말고 공동 급식, 공동 부엌과 같이 혼밥이라 할지라도 함께 고민하여 건강하게 먹을 수 있도록 전문가들이 모여 개선방안을 찾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의협 국민건강보호위원회 이종구 위원장은 “경제적 사회적 이유로‘나 혼자 산다’가 사회적 트랜드인 요즘 혼자 사는 사람들끼리 외롭지 않게 함께 식사할 수 있도록 정부가 기회를 제공하고, 이왕 먹는 것 건강하게 영양소를 챙겨가며 먹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전문가들과 함께 혼밥의 미래에 대해서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통계청 추계에 따르면 2045년에는 1인 가구가 35%에 달하고, 60대 이상의 1인가구가 늘어날 전망이다.

이동근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