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성수기 앞둔 ‘비만치료제’ 시장, 올해 판도는? 성수기 앞둔 ‘비만치료제’ 시장, 올해 판도는?
line 프리미엄 백신 ‘국산화 바람’… 수입 의존도 줄어든다 프리미엄 백신 ‘국산화 바람’… 수입 의존도 줄어든다
line 제약업계 폭풍의 핵 떠오른 ‘CSO’ 제약업계 폭풍의 핵 떠오른 ‘CSO’
HOME 기고·연재 문화가 산책 영상뉴스
어른을 위한 기억과 죽음의 상징영화 ‘코코’ 감독 리 언크리치 개봉 2016 미국
  • 하주원 | admin@hkn24.com
  • 승인 2018.05.02 00:01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남아메리카 이야기에다가 5대가 나온다니 ‘백년간의 고독’이나 ‘달콤 쌉싸름한 초콜릿’을 떠올렸는데 물론 그런 소설만큼 라틴 색채가 강하게 느껴지지는 않았다. 그 전에 본 애니메이션인 ‘모아나’에서 지역색(이라고 말하니 좀 죄송하다)이 훨씬 강했다. 음악도, 영상도 말이다.

음악을 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주인공이다보니 라틴 음악이 꽤 나오는데 가슴 두근거리는 음악은 아니었다.

난 원래 라틴 정서가 잘 맞지는 않는다. 이문세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가수 중에 하나라서 정말로 그렇게 떠올리고 싶지 않았으나, 죽은 자들의 관계에서 이문세와 이영훈이 떠올랐다.

아이들에게 의외로 인기가 없는 것 같기도 하다. 아이가 이걸 자기 친구들하고 보고 왔는데 별로 재미없었다고 했다. 하지만 나는 그 이후 재미있게 본 걸 보면 사실은 아이들을 위한 애니메이션이 아닌가 보다. 물론 그런 식으로 따지면 ‘월E’도 그렇고 픽사가 좀 잘 만들었다 싶은 것은 전부 다 어른이 더 좋아하는 것 같다.

결국 생명이라는 것은 다른 존재에게 영향을 끼치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그러므로 기억을 못할 때 두번째 죽음을 맞는다는 이 설정이 인상적이다.

난 제사를 미사로 대신하면서 전보다 훨씬 살만해진 며느리인데 결국 제사를 잘 지내야 한다는 결론이 좀 화가 났다. 내가 꼬아서 들은 것 나도 알고 있지만 어차피 무엇인가를 ‘꼬아서’ 듣는 것은 그 사람의 사회문화적 배경을 반영하는 것이다.

▲ 삶과 죽음을 기억, 그리고 최근 기억부터 잃어가다가 더 오래된 기억이 더 오랫동안 남는 치매와 관련지어 풀어낸 스토리가 참 아름다웠다.

삶과 죽음을 기억, 그리고 최근 기억부터 잃어가다가 더 오래된 기억이 더 오랫동안 남는 치매와 관련지어 풀어낸 스토리가 참 아름다웠다. 많은 치매 환자들이 자신은 옛날 기억을 너무 그림처럼 분명하게 하기 때문에 아직 치매가 아니고 기억력이 좋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최근 기억은 거의 없고 아주 오래 전의 기억만 남아 있다는 자체가 치매의 증상일 수 있다. 또한 삽화적으로 어떤 스토리가 남기보다는 과정 기억에 가까운 음악이 더 오래 남았다는 것 또한 치매가 진행되면서 보이는 기억의 양상을 잘 반영한 것이 아닐까 싶다.

하주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주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