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의료원 승격해 거점병원으로 연계해야”
“남원의료원 승격해 거점병원으로 연계해야”
  • 이순호 기자
  • 승인 2018.04.13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순호 기자]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전북 전주시갑)은 13일 민주평화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도립 남원의료원을 국립으로 승격해 남원에 설립되는 국립공공의료대학의 거점병원으로 연계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김광수 의원은 “서남대 폐교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남원지역에 국립공공의료대학을 설립한다는 단비와 같은 소식을 환영한다”면서도 “그러나,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는 기대가 있지만, 실습병원이 없어 자칫 2년 의예과 수업만 진행하는 빈껍데기 대학이 될 수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이어 “공공의대 설립에서 핵심은 대학병원 격인 거점병원인데, 정부의 계획대로라면 남원에는 대학만 있고 거점병원은 서울에 있게 된다”며 “‘2년 남원, 4년 서울’로 남원지역의 기대와는 달리 국립공공의료대학 설립이 ‘팥소 없는 찐빵’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남원은 전북 동부 산악권 지역으로 경남 함양·하동, 전남 구례·곡성과 맞닿아 있고 영호남 농촌지역과 인접해 지역 의료격차 해소에 적합한 지리적 특성을 보이는 곳”이라며 “의료 균형 발전을 통한 지역의 의료격차 해소라는 애초 목표뿐 아니라 산부인과, 외상외과, 감염병 관리 등 필수 공공의료 인력 공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현 도립 남원의료원을 국립의료원으로 승격시켜 공공의과대학 거점병원으로 연계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