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폐암 신약 ‘올리타’ 개발 중단
한미약품, 폐암 신약 ‘올리타’ 개발 중단
“3상 환자 모집 어려워 … 나머지 20여개 혁신신약 개발에 매진”
  • 이순호 기자
  • 승인 2018.04.13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순호 기자] 한미약품은 내성표적 폐암신약 ‘올리타’(올무티닙)의 개발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권리 반환과 경쟁 약물의 선전으로 임상시험 진행이 어렵다는 판단이다.

한미약품은 “지난 2016년 9월 베링거인겔하임으로부터 올무티닙 권리를 반환받으면서 글로벌 개발 속도가 늦어지게 됐다”며 “최근 중국지역 파트너사였던 자이랩의 권리 반환으로 이 약의 가장 큰 시장인 중국에서의 임상 3상 진행이 불투명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올리타와 경쟁 관계에 있는 제품이 전 세계 40여개 국가에서 시판허가를 받아 본격적으로 환자에게 투약되고 있다”며 “국내에서는 경쟁약이 작년 말 건강보험 급여를 받으면서 올리타의 임상 3상 진행이 더욱 어렵게 됐다”고 임상 중단 이유를 밝혔다.

이를 감수하고 올리타 개발을 완료하더라도 혁신 신약으로서 가치를 상실할 것으로 판단된다는 게 한미약품의 설명이다. 다만 올리타 개발을 중단하더라도 기존에 이 약을 복용해온 환자 및 임상 참여자들에게는 일정 기간 안정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한미약품은 현재 진행 중인 다른 혁신 신약 후보물질 20여개 개발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불굴의 의지로 올리타를 개발하려 했으나, 향후 개발에 투입될 R&D 비용 대비 신약 가치의 현저한 하락이 확실하다는 판단에 따라 개발 중단을 결정했다”며 “회사로서도 대단히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열정적으로 올리타 개발에 참여해 주신 많은 연구자분들, 특히 열린 마음으로 임상에 참여해 주셨던 환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 지금도 올리타를 복용 중인 환자분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회사는 할 수 있는 최대한의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한미약품은 ‘글로벌 탑 클래스’에 도전하고 있는 다른 신약들 임상에 더욱 집중해 반드시 ‘글로벌 혁신 신약 창출’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는 한미약품이 올리타의 개발을 중단한 데 따라 올리타를 복용하던 기존 환자들이 불편함을 겪지 않도록 원하는 경우 대체약제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