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CJ 對 대웅 對 제일, 차세대 항궤양제 ‘삼국지’ CJ 對 대웅 對 제일, 차세대 항궤양제 ‘삼국지’
line “윤리경영 강화해 따뜻한 국민 시선 받을 것” “윤리경영 강화해 따뜻한 국민 시선 받을 것”
line ‘베시케어’ 시장서 벌어지는 ‘창과 방패’의 대결 ‘베시케어’ 시장서 벌어지는 ‘창과 방패’의 대결
HOME 산업계
식약처, 폐암치료제 ‘올리타정’ 개발 중단 계획 검토
  • 박수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04.13 16:11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박수현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한미약품이 폐암 치료에 사용되는 표적항암제(신약) '올리타정200밀리그램'과 '올리타정400밀리그램'의 개발 중단 계획서를 제출한 데 따라 해당 약물을 복용하고 있는 환자 보호를 위한 안전조치 등의 타당성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주요 검토 내용은 ▲환자 보호를 위한 조치계획 타당성 ▲안전조치 이행 절차‧내용의 적절성 ▲시판 후 부작용 사례 등 안전성 정보 등이다. 특히, 해당 약물을 복용하고 있는 환자 보호를 위해 임상시험에 참여 중인 환자, 시판 허가된 제품을 투약받는 환자, 다른 의약품으로 변경할 환자 등에 대한 안전조치 계획에 대해 중점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한미약품은 지난 12일 약물 안전성 문제가 아닌 해외 제약사와 기술이전 계약 해지, 동일 효능의 다른 의약품이 국내·외 시판에 따른 임상시험 진행 어려움 등을 사유로 해당 제품 개발 및 판매를 중단한다는 계획서를 제출했다.

올리타정200밀리그램 등 2개 제품은 지난 2016년 표적 항암제 내성 발현으로 치료제가 없는 폐암 환자의 치료기회 확대를 위해 시판 후 3상 임상시험을 실시하는 조건으로 2상 임상시험 자료로만 신속 심사해 허가한 제품이다.

국내에는 한국아스트라제네카의 ‘타그리소정40밀리그램’과 ‘타그리소정80밀리그램’이 같은 효능으로 허가돼 있다.

박수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