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CJ 對 대웅 對 제일, 차세대 항궤양제 ‘삼국지’ CJ 對 대웅 對 제일, 차세대 항궤양제 ‘삼국지’
line “윤리경영 강화해 따뜻한 국민 시선 받을 것” “윤리경영 강화해 따뜻한 국민 시선 받을 것”
line ‘베시케어’ 시장서 벌어지는 ‘창과 방패’의 대결 ‘베시케어’ 시장서 벌어지는 ‘창과 방패’의 대결
HOME 건강
오래 앉는 생활습관, 당뇨병 위험↑
  • 권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03.31 00:01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출퇴근 자동차 안이나 쇼파, 의자 등에 오래 앉아 있는 습관이 당뇨병 등 만성질환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리버풀대학 다니엘 커버슨(Daniel Cuthbertson) 박사는 평소 운동을 즐기지 않는 성인 45명(평균 36세)을 대상으로 오래 앉아 생활하는 습관과 만성질환 발생 위험의 연관성을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텔레그래프가 29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활동량 측정기를 팔에 착용한 대상자를 2주 동안 자가용으로 출퇴근하도록 하고 계단 대신 엘리베이터를 이용하게 하는 등 이들의 하루 평균 걷는 횟수를 1만 걸음에서 1500걸음으로 줄이도록 했다.

퇴근 후 집에서는 컴퓨터 게임이나 TV를 시청하게 했다. 연구 기간 대상자들은 자신이 평소 즐기는 식단을 유지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2주 뒤 대상자들은 체지방과 허리둘레가 증가했다. 반면 근육과 심폐기능이 감소했다. 인슐린에 대한 인체의 민감성이 떨어져 당뇨병 발생 위험도 커졌다.

▲ 출퇴근 자동차 안이나 쇼파, 의자에서 오래 앉아 있는 습관이 당뇨병 등 만성질환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다만 대상자들은 실험 종료 후 일상생활로 복귀한 지 2주 만에 변동된 건강지표들이 실험 시작 전 상태로 회복됐다.

커버슨 박사는 “이번 연구는 오래 앉는 생활습관이 불과 2주만 지속 되도 2형 당뇨병, 심장질환, 뇌졸중 등 만성질환에 걸림 위험이 높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나쁜 식생활습관과 함께 장기화 될 경우 건강에 우려스러운 결과가 나올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는 “평소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는 대신 계단을 오르고 버스나 지하철에서 한 정거장 먼저 내려 목적지로 가거나 인터넷 쇼핑 대신 직접 장을 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당뇨병학 저널(Journal Diabetologia)에 게재됐다.

권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