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박카스 광고로 문체부 장관상 수상
동아제약, 박카스 광고로 문체부 장관상 수상
  • 이순호 기자
  • 승인 2018.03.2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순호 기자] 동아제약은 22일 서울 여의도 FKI타워 컨퍼런스에서 열리는 ‘제26회 국민이 선택한 좋은 광고상’ 시상식에서 박카스 TV 광고 ‘딸의 인사’ 편으로 TV 부문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박카스 TV 광고 딸의 인사 편은 저녁 늦게 퇴근하거나 아침 일찍 출근할 때 잠깐 자녀의 모습을 볼 수밖에 없는 아빠에게 “내일 또 놀러 와”라고 말하는 순진무구한 딸의 인사가 ‘웃픈’ 상황으로 연출된다. 아빠는 이러한 딸의 인사에 실망, 좌절하기보다는 일찍 퇴근해서 아이와 놀아주기 위해 더 열심히 일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이처럼 딸의 인사 편은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야근을 소재로 가족과 함께 있는 시간이 부족한 가장의 모습을 등장시켜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가질 필요가 있음을 유쾌하게 풀어낸 것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는 것이 동아제약측의 설명이다.

국민이 선택한 좋은 광고상은 광고의 창의성과 질적 수준을 높여 광고문화 발전에 기여한 작품을 선정해 수상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광고 시상식이다. 전문가는 물론 일반 소비자 및 소비자 관련 단체와 학회가 직접 심사에 참가해 공정성을 인정받고 있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가족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는 가장의 모습을 통해 나 스스로를 아끼는 것이 가족을 아끼는 것이 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해 좋은 평가를 받은 거 같다”며, “앞으로도 공감 가는 일상 속 이야기들로 국민들을 위로하고 힘이 될 수 있는 박카스 광고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동아제약은 국민이 선택한 좋은 광고상에서 2013년, 2014년 박카스 ‘풀려라 피로’ 캠페인으로 각각 전파부문 대상 및 장관상, TV 부문 좋은 광고상, 2015년 ‘박카스 29초 영화제’로 TV 부문 대상, 2016년 ‘박카스 애정회복, 대화회복’으로 TV 부문 좋은 광고상을 받은 바 있다.

지난해에도 ‘나를 아끼자’ 캠페인의 ‘콜센터’, ‘좋더라’, ‘아껴서’ 편이 TV 부문 좋은 광고상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