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政 ‘52시간 근무’ 처벌 유예 … 제약업계 “법 어길 이유 없다“ 政 ‘52시간 근무’ 처벌 유예 … 제약업계 “법 어길 이유 없다“
line 조루치료제, 왜 인기 없나 조루치료제, 왜 인기 없나
line ‘비리어드’ 제네릭 전쟁, 지금까진 ‘전초전’ ‘비리어드’ 제네릭 전쟁, 지금까진 ‘전초전’
HOME 건강
수면 부족 노인, 알츠하이머 ‘주의보’
  • 권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03.14 00:01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잠을 잘 자지 못하는 노인들은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메이요클리닉 프라샨티 베무리(Prashanthi Vemuri) 박사는 2009~2016년 사이 알츠하이머병을 진단받지 않은 건강한 70세 이상 노인 300명의 뇌 검사를 두 차례 진행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UPI통신이 12일 보도했다.

검사 결과, 수면장애로 숙면하지 못한 대상자는 전체의 22%였다. 이들은 뇌 검사에서 알츠하이머병의 원인인 베타아밀로이드(beta-amyloid) 단백질의 축적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수면장애 등으로 숙면하지 못한 노인들은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베무리 박사는 “우리 몸은 자는 동안 뇌 안에 베타아밀로이드를 제거한다”며 “수면장애는 숙면을 방해해 베타아밀로이드의 축적을 일으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숙면하지 못해 낮에 과도한 졸음을 경험하는 노인들은 알츠하이머병에 취약할 수 있다”며 “다만 이번 연구는 관찰 연구로 진행돼 정확한 인과관계를 증명하지 못했고, 베타아밀로이드의 축적은 알츠하이머의 징후지만, 노화 과정의 일부이기도 하다”며 연구의 한계를 인정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의학협회 신경과학 저널(Journal JAMA Neurology)에 게재됐다.

권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