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생활 하는 암환자 부부, 52.8% 불과
성생활 하는 암환자 부부, 52.8% 불과
삼성서울병원 연구팀 발표
  • 현정석 기자
  • 승인 2018.03.07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현정석 기자] 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장준호, 암교육센터 조주희 교수 연구팀은 2013년부터 2015년 사이 서울 시내 3개 대학병원과 한국혈액협회를 통해 조혈모세포 이식환자와 배우자 91쌍을 인터뷰를 진행한 결과 이들 중 성생활이 이뤄지는 부부가 절반을 조금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이 이들을 대상으로 성생활 전반에 관해 물은 결과, 대상자의 52.8% 만이 성생활을 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환자는 배우자보다 성생활이 삶에서 차지하는 중요도를 높게 평가했다 4점 만점을 기준으로 환자들의 평균 점수는 2.57점인 반면, 배우자는 2.14점으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성생활에 대한 중요도와 관련해 부부간 의견 차이 정도를 카파계수로 평가하자 일치도가 0.17로 낮았다. 카파계수는 1에 가까울수록 일치 수준이 높다.

이러한 경향은 환자가 남성인 경우 더욱 극명하게 나타났다. 남성환자(2.81)가 여성환자(2.07)에 비해 성생활의 중요성을 더 높게 평가하였고, 남자 환자와 그의 배우자로 이루어진 부부간의 불일치가 더 높았다.

환자의 15.4% 와 배우자의 22.0%는 각각 배우자의 거부로 인한 성생활 어려움이 있다고 답했다. 카파 계수가 -0.08로 둘 사이 의견 차가 굉장히 컸다.

성생활 방해 주요 원인으로 꼽힌 환자의 체력 저하도 환자 46.2%, 배우자 37.4%이여서 응답률 차이가 있었다.

성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서 환자의 48.4%가 그렇다고 답한 반면, 파트너는 23.1%에 그쳤다.

연구팀은 해법으로 “환자와 배우자가 서로의 생각을 공유하여 오해를 바로잡고 적절한 성생활의 중요성을 인식하도록 하는 게 필요하다”며 “실제로 이번 연구에서 환자와 배우자 모두 성생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는 경우가 정상적인 성생활을 할 가능성이 5.5배 더 높았다”고 말했다.

혈액종양내과 장준호 교수는 “암환자의 성 문제는 지금까지 중요성이 간과되어 왔지만 점차 암 생존자들에게 새로운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며 “허심탄회하게 대화하는 게 첫 단추인 만큼 환자는 물론 상대방 역시 열린 마음으로 대하고, 필요한 교육과 지원이 뒤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네이쳐 자매지인 ‘Bone Marrow Transplant’ 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