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政 ‘52시간 근무’ 처벌 유예 … 제약업계 “법 어길 이유 없다“ 政 ‘52시간 근무’ 처벌 유예 … 제약업계 “법 어길 이유 없다“
line 조루치료제, 왜 인기 없나 조루치료제, 왜 인기 없나
line ‘비리어드’ 제네릭 전쟁, 지금까진 ‘전초전’ ‘비리어드’ 제네릭 전쟁, 지금까진 ‘전초전’
HOME 건강
“청소용 스프레이, 담배만큼 해롭다”
  • 권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02.20 00:01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청소용 스프레이 속 화학물질에 장기간 노출되면 폐 기능이 저하될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노르웨이 베르겐대학 세실 스반스(Cecile Svanes) 박사는 유럽호흡기보건조사에 등록된 평균 34세 성인 6235명의 의무기록을 20년 동안 추적·관찰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인디언익스프레스가 17일 보도했다.

추적·관찰 결과, 화학물질이 포함된 스프레이를 쓰는 여성 청소부들은 그렇지 않은 일반인보다 폐 기능의 지표인 ‘1초 강제호기량’(FEV1)과 강제폐활량(FVC)의 비율이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참고로 FEV1와 FVC의 정상 비율은 70% 이상이다. 70% 미만인 경우 천식, 만성기관지염, 만성폐쇄성폐질환 등의 폐쇄성 기도질환으로 분류된다.

▲ 청소용 스프레이 속 화학물질에 장기간 노출되면 폐 기능이 저하될 위험이 커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반스 박사는 “오랫동안 화학물질에 노출된 여성 청소부의 폐 기능은 담배를 매년 20갑 가량 핀 것과 같았다”며 “화학물질이 기도를 감싸는 점막을 손상하므로 폐 기능이 점차 저하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호흡기·중증의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Respiratory and Critical Care Medicine)에 게재됐다.

권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