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백신 생산 기술, 사노피 파스퇴르에 판매
SK케미칼 백신 생산 기술, 사노피 파스퇴르에 판매
  • 이순호 기자
  • 승인 2018.02.12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약 1691억원에 성사, 로열티 추가 가능 … 백신 기술 수출 사상 최대액
▲ 경북 안동에 위치한 백신공장 L하우스에서 세포배양 탱크를 활용한 독감백신이 만들어지고 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순호 기자] SK케미칼은 자체 개발한 ‘세포배양 방식의 백신 생산 기술’을 사노피 파스퇴르가 개발하는 ‘범용 독감백신’에 적용하기 위한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범용 독감백신은 바이러스 사이에 공통으로 존재하는 염기서열을 표적으로 해 다양한 변종 바이러스까지 예방할 수 있는 차세대 독감백신이다.

SK케미칼과 사노피 파스퇴르의 기술 이전 및 라이센스 계약의 규모는 최대 1억5500만불(한화 약 1691억원)로 국내 기업의 백신 기술 수출로는 사상 최대 금액으로 추정된다는 것이 SK케미칼측의 설명이다.

SK케미칼은 1억5500만불을 각 단계별 마일스톤(성과에 따른 기술료) 형태로 받게 된다. 기술 수출 계약 체결과 동시에 1500만불을, 기술 이전 완료 후 2000만불을 받고 이후 추가적인 마일스톤에 따라 최대 1억2000만불을 받는다. 상용화된 제품의 판매에 따른 순 매출액 대비 일정 비율의 로열티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사노피 파스퇴르에 기술 수출한 SK케미칼의 세포배양 독감백신 생산 기술은 기존 방식과 달리 동물세포를 활용해 생산 과정이 빠르고 효율이 우수하다는 것이 SK케미칼측의 설명이다.

SK케미칼은 이 기술을 활용해 2015년 3가 세포배양 독감백신을 출시했고 2016년 세계에서 최초로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을 상용화하는 데 성공했다. SK케미칼의 세포배양 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는 출시 이후 3년만에 누적 판매량 1400만 도즈(1도즈는 1회 접종량)를 돌파했다.

사노피 파스퇴르 CEO 데이비드 로우는 “혁신적인 기술의 라이센스를 가져오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범용 독감 예방 백신을 개발하려는 목표에 한걸음 다가서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기술 수출 외에도 SK케미칼은 사노피 파스퇴르와 함께 2014년부터 차세대 폐렴구균백신을 공동 개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