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10개 특수클리닉 운영 통해 ‘골든타임’ 사수 10개 특수클리닉 운영 통해 ‘골든타임’ 사수
line 의협·한의협 文케어 주도권 쟁탈전 ‘점입가경’ 의협·한의협 文케어 주도권 쟁탈전 ‘점입가경’
line 동아ST, 지난해 악재 털고 ‘재도약’ 박차 동아ST, 지난해 악재 털고 ‘재도약’ 박차
HOME 산업계
식약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약물 이상반응 아냐”
  • 이동근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01.12 23:36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질병관리본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12일, 이대목동병원에서 발생한 신생아 사망사고에 대해 국과수 부검결과와 질병관리본부의 검사결과상 Citrobacter frenundii 감염(패혈증)이 그 원인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또 영양요법을 필요로 하는 환자에게 사용하는 프레지니우스카비코리아의 ‘스모프리피드 20%주’ 약물 이상반응과는 관련이 없다고 덧붙였다.

식약처에 따르면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해당 제품의 사용시 주의할 사항을 담은 ‘제품안내서’에서 ‘해당 제품을 미숙아 등에 투여 시 사망한 사례가 문헌에서 보고되었으며, 부검 시 폐혈관에서 지방이 축적되었다’고 기술하고 있으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부검 시 모든 아이들의 폐혈관에서 지방축적(지방색전증)은 관찰되지 않았다.

또 해당제품 허가(2006년) 후 국내에서 사망과 관련된 부작용은 단 한건도 보고된 바 없으며, 유럽에서도 국내와 같이 신생아 및 영아에서 해당제품을 투여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제품투여에 따른 사망 보고’ 등 경고 내용을 담고 있지 않고 있다는 것이 식약처의 설명이다.

한편 식약처는 앞으로 해당 제품의 안전한 사용을 위해 ‘미숙아에서 사망보고’ 등 정보를 제품설명서에 추가로 반영할지 여부에 대한 전문가 검토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동근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