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10개 특수클리닉 운영 통해 ‘골든타임’ 사수 10개 특수클리닉 운영 통해 ‘골든타임’ 사수
line 의협·한의협 文케어 주도권 쟁탈전 ‘점입가경’ 의협·한의협 文케어 주도권 쟁탈전 ‘점입가경’
line 동아ST, 지난해 악재 털고 ‘재도약’ 박차 동아ST, 지난해 악재 털고 ‘재도약’ 박차
HOME 의료계 영상뉴스
“영유아·노인, 인플루엔자 의심 증상 치료 필요”의사환자·입원환자 증가 … 미종접자 예방접종 당부
  • 권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01.12 17:00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질병관리본부는 인플루엔자 유행이 지속 중이므로 영유아·노인 등 고위험군은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신속히 치료받아야 한다고 국민들에게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해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발령 이후 인플루엔자 의사환자수가 지속적으로 유지되고 있다고 12일 발표했다. 인플루엔자 의사환자는 38℃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기침, 인후통이 있는 사람을 말한다.


[인터뷰이: 서순영 감염병관리과 보건연구사]

질본에 따르면 인플루엔자 의사환자는 지난해 50주 30.7명에서 51주 53.6명, 52주 71.8명으로 계속 증가했다. 올해 1주에는 72.1명으로 집계돼 증가폭이 감소했지만, 환자는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7~12세(외래환자1000명당 119.8명), 13~18세(외래환자 1000명당 99.3명)는 지난주보다 감소했지만 전 연령에서 아직 발생이 높은 상황이다.

▲ 연령별 인플루엔자 의사환자 분율 <출처:질병관리본부>

급성호흡기감염증 표본감시(종합병원급 192개) 결과, 올해 1주차 인플루엔자 입원환자는 기관당 14.53명으로 지난해(6.7명)보다 높은 입원율을 기록했다.

입원환자의 연령별 현황은 0세(2.8명/1만명), 1~6세(1.66명/1만명), 65세 이상(1.15명/1만명)에서 입원환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 연령별 인플루엔자 입원환자 현황 <출처:질병관리본부>

인플루엔자 실험실 감시 결과 2017-2018절기 시작 이후 제1주(2017년 9월3일~2018년 1월6일)까지 B형이 409건(54.6%), A(H3N2)가 294건(39.3%), A(H1N1)pdm09가 46건(6.1%)이 검출됐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분리주에 대한 유전자 분석결과, A(H1N1)pdm09와 A(H3N2)는 이번 절기 권장 백신주와 유전형이 유사하다. 하지만 B형은 백신주와 다른 야마가타 계열이 주로 나타났다.

질본에 따르면 전반적으로 중국, 유럽 등 많은 국가에서 H3, B형(야마가타 계열) 바이러스 유행이 지속 중이다.

▲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현황 <출처:질병관리본부>

질본은 “인플루엔자 입원율이 높은 영·유아 및 65세 이상 노인 등 고위험군은 인플루엔자 감염 시 폐렴 등 합병증 발생 및 기존에 앓고 있는 질환이 악화될 수 있다”며 “의심증상이 나타나면 가까운 의료기관에 신속한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현재 인플루엔자 유행이 증가하고 있고 늦은 봄까지 유행이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며 “아직 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들은 항체형성 기간인 2~4주를 고려해 서둘러 예방접종을 받는 게 좋다”고 말했다.

권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