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10개 특수클리닉 운영 통해 ‘골든타임’ 사수 10개 특수클리닉 운영 통해 ‘골든타임’ 사수
line 의협·한의협 文케어 주도권 쟁탈전 ‘점입가경’ 의협·한의협 文케어 주도권 쟁탈전 ‘점입가경’
line 동아ST, 지난해 악재 털고 ‘재도약’ 박차 동아ST, 지난해 악재 털고 ‘재도약’ 박차
HOME 의료계
“중환자 생명, ICU 전담전문의·간호사 확충에 달렸다”韓 중환자 사망률, 의료기관 종별 따라 ‘천차만별’ … “의료인력 확대 및 중환자실 등급화 필요”
  • 권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01.11 19:02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우리나라 인구의 초고령화에 따라 중환자실 이용 비율이 급증할 것으로 전망돼 이에 걸맞은 의료인력의 확충과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중환자의학회 서지영 부회장은 11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대한민국 의료, 구조적 모순을 진단한다 : 중증외상센터와 중환자실 실태를 중심으로’ 토론회에서 ‘중환자실 실태와 문제점들’을 주제로 발표했다.

▲ 대한중환자의학회 서지영 부회장

이날 서지영 부회장은 “우리나라 인구 10만명 당 중환자실(ICU) 입실 횟수는 70대 이후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앞으로 ICU 수요가 급속히 늘 가능성이 높다”며 “ICU 전담 전문의와 간호사 등 의료인력의 확충과 시설 및 장비에 대한 투자, 관련 제도의 개선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ICU 전담전문의 확충, 중환자 살리는 길”

서 부회장에 따르면 ICU 전담전문의는 중환자 의학 분야에 전문성을 갖고 있는 의사다. 이들은 다학제팀을 이끌어 환자의 상태에 맞게 최적의 의료를 제공할 수 있다.

그는 ICU 전담전문의가 환자의 치료 결과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는 근거로 지난 2009년 H1N1 독감 유행 때 우리나라 중환자실 이용 환자의 치료결과를 들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ICU 전담전문의가 없는 경우 중환자 사망률은 50%를 넘겼다. 반면 중환자전문의가 있는 경우 중환자 사망률은 30%를 밑돌았다.

▲ 2009년 H1N1 독감 환자의 중환자실 사망률. 중환자전담전문의가 없는 경우 중환자 사망률은 50%를 넘겼다. 반면 중환자전문의가 있는 경우 중환자 사망률은 30%를 밑돌았다. <출처:조재화 등 대한중환자의학회지 2012; 27(2):65-69>

이같이 ICU 전담전문의가 환자의 안전을 담보할 수 있다는 근거가 나온 상황이지만, 우리나라는 현재 상급종합병원의 일부 중환자실을 제외하면 ICU 전담전문의가 없는 중환자실이 대부분이라는 것이 서 부회장의 설명이다.

그는 “지난 2014년 시행된 중환자실 평가에 따르면 222개 종합병원 중 178(80.2%)개 병원에서 한 명의 전담전문의가 담당하는 병상 수가 10~160개로 큰 차이를 보였다”며 “호주에서는 전담전문의가 24시간 중환자실을 지키고 있는 등 한 전담전문의가 동시에 담당할 수 있는 병상을 8~15개 사이로 제한하고 있다”고 말했다.

“간호사 1인당 환자 비율 선진국 수준에 맞춰야”  

이어 전문성을 가진 숙련된 간호사들이 중환자실에서 근무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 부회장은 “중환자실에 처음 오는 간호사들은 중환자를 살려 보겠다는 의욕에 넘쳐 자원해 오지만, 과도한 업무량 때문에 이직 또는 퇴사를 선택한다”며 “호주는 기계환기기를 적용한 환자들은 기본적으로 간호사 1명이 전적으로 담당한다”고 말했다.

이이 “하지만 한국 간호사는 아주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고 한 간호사가 2명을 담당하는 것이 최고 수준이고 일부 중환자실 간호사들은 동시에 중환자 5명을 담당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 주변 국가 중환자실 인력 현황. 한국은 전담전문의가 없어도 되지만, 일본과 호주는 24시간 상주를 규정하고 있다. 간호사 대 환자 비율의 경우 한국은 상급종합병원 평균이 1:3~4 였으며 병원 규모에 따라 다양했다. 반면 일본과 호주는 기본적으로 1:2 비율을 지켰다. 호주의 경우 인공호흡기 환자는 1:1로 집계됐다. <출처: 대한중환자의학회>

그는 “가장 좋은 방법은 간호인력의 확충이지만, 병원 경영 입장에서는 오히려 수익이 떨어지기 때문에 굳이 간호사 인력에 투자할 동력을 갖기 어렵다”며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정책적인 뒷받침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중환자실 수준 ‘천차만별’ … “중환자실 등급화 필요”

서지영 부회장은 이날 우리나라 병원들의 중환자실의 수준은 지역 및 병원별로 다양하기 때문에 중환자들이 필요한 치료를 적시 적소에 받을 수 있는 체계가 필요하다고도 지적했다.

서 부회장은 “지난 2014년 중환자실 질평가에서 13개의 1등급 병원 중 부산의 2개 병원을제외하고 11개가 서울 지역의 병원이었다”며 “소위 선진국이라고 자부하고 있는 한국에서 선진국 중환자실의 최소 기준에도 못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건강보험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병원, 종합병원, 상급종합병원 중환자실에서 인공호흡기 치료를 받았던 환자들의 사망률이 종별로 27~79%로 큰 격차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환자실은 병원의 특성상 같은 병원에서도 주로 입실하는 환자의 특성상 인력과 시설 구조가 달라야 한다”며 “중환자실 역할에 따라 등급을 정하고 그에 따른 인력과 시설 구조, 수가가 정해진다면 전체적으로 효율적인 운영을 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권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