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10개 특수클리닉 운영 통해 ‘골든타임’ 사수 10개 특수클리닉 운영 통해 ‘골든타임’ 사수
line 의협·한의협 文케어 주도권 쟁탈전 ‘점입가경’ 의협·한의협 文케어 주도권 쟁탈전 ‘점입가경’
line 동아ST, 지난해 악재 털고 ‘재도약’ 박차 동아ST, 지난해 악재 털고 ‘재도약’ 박차
HOME 투데이리포트 알림
황휘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장 신년사
  • 황휘 | admin@hkn24.com
  • 승인 2018.01.01 00:01
  • 댓글 0
▲ 황휘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장

존경하는 의료기기 종사자 여러분, 무술년(戊戌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황금 개의 호기로운 기상으로 의료기기산업이 국가성장동력산업으로 우뚝 서는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지난 한 해 의료기기산업계는 4차산업혁명의 물결 속에서 날로 커지고 있는 세계 의료기기 시장의 주역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왔습니다.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도 업계의 노력을 이어받아 현 정부가 출범 전 대통령선거 후보자들에게 제시한 ‘의료기기산업 발전안과 비전’은 최근 발표한 정부의 ‘의료기기산업종합발전계획’으로 이어졌으며, ‘4차산업혁명 의료기기특별위원회’를 타 산업 보다 발빠르게 발족하여 3D, 로봇, 디지털헬스, 빅데이터 등 신의료기기의 시장 선도를 위해 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습니다.

또한, 합리적인 의료기기 법령과 제도의 정착을 위하여 의료기기 첨부문서의 인터넷 제공 확대, 국민 안전을 위한 의료기기통합정보시스템(UDI)의 시행을 앞두고 있으며, 치료재료 가치평가제도를 비롯하여 혁신 의료기기의 빠른 시장 진입을 위한 신료기술평가제도의 개선을 지속해서 추진해 왔습니다.

국내 의료기기산업 발전을 촉진하기 위하여 제정한 ‘의료기기산업大賞’은 지난해(제2회) 5개 회원사 후원으로 포상 규모가 대폭 확대되면서 보건의료 현장에서 의료기기 연구개발과 산업 발전에 기여한 의료인과 의료기기개발자까지 확대․수여하였고 보건의료산업의 권위 있는 상으로 자리매김해가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 12월에는 의료기기 선진국들로 구성된‘국제의료기기규제당국자포럼(IMDRF)에 우리나라가 10번째 회원국이 되는 쾌거가 있었으며, 앞으로 우리의 선진 규제제도가 국제적으로 채택되고 수출의 길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존경하는 의료기기 가족 여러분!

세계는 지금, 고령화 시대를 맞이하여 치료를 통한 생명 연장을 넘어 건강하고 행복한 삶에 대한 요구가 커지고 있습니다.

세계 의료기기 시장 역시 2017년 약 4,100억 달러에서 2021년엔 약 5,500억 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며, 국내 의료기기산업은 점차 내수시장에서 벗어나 수출 주도산업으로 전환하면서 연평균 6.3%씩 고성장을 이어가며 우리로 하여금 신천지를 정복하라고 속삭이고 있습니다.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는 이 같은 변화의 추세에 발맞추어 미래를 향한 ‘더 큰 의료기기산업’이 되도록 노력하고 지원 하겠습니다.

국내의 우수한 의료경험이 ICT, BT, NT 그리고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과 융합하여 새로운 의료기기가 개발되도록 제반 환경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양질의 의료기기가 신속하게 시장에 공급되고, 의료기기 가치가 제대로 평가받을 수 있도록 제도개선에 앞장서겠습니다. 또한, 우리 기업의 원활한 해외 진출 및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하여 GMTA 등과 국제 교류를 강화해 나가고, R&D, 품질관리, 마케팅, 인허가 등 의료기기 종사자 역량을 높이는 교육을 체계화하여 맞춤형 교육서비스를 제공할 것입니다.

존경하는 의료기기 가족 여러분!

이제부터가 새로운 시작입니다. 우리 앞에 있는 캐나다, 이탈리아를 넘어서서 시장규모 100억 달러를 이룩하고, 세계 7대 의료기기 강국이 되는 그 날을 기대합니다.

끈기 있게 노력하면 성공할 수 있다는 ‘마부작침(磨斧作針)’의 자세로 새해에도 협회와 업계가 똘똘 뭉쳐 한목소리, 같은 방향으로 의료기기산업의 미래를 열어가야 할 것입니다.

2018년 새해를 맞는 여러분의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함께 하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황휘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휘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