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한미약품·종근당 지난해 이어 올해도 원외처방 1위 다툼 ‘치열’ 한미약품·종근당 지난해 이어 올해도 원외처방 1위 다툼 ‘치열’
line 식약처, 팜나비 제품화 내비게이터 ‘재가동’ 식약처, 팜나비 제품화 내비게이터 ‘재가동’
line “국민 위한다는 대의명분은 찬성, 하지만 일방적 희생 없어야” “국민 위한다는 대의명분은 찬성, 하지만 일방적 희생 없어야”
HOME 의료계
“중증외상센터 성공, ‘인력·수가’ 개선에 달렸다”문제 핵심 ‘수가’ … “외상센터 시스템 있다면 동일 수가 적용해야” … “외상외과 전문의, 정교수 길 열겠다”
  • 권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12.07 17:15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중증외상센터의 지속 가능성은 인력 문제 해결과 수가 체계 개선에 달렸다는 지적이 나왔다.

바른정당 정책위원회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박인숙 의원(바른정당)은 7일 오전 10시 국회 본청 228호에서 ‘긴급진단 중증외상체계, 이대로 좋은가?’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간담회는 최근 북한에서 탈출한 북한병사의 치료과정을 통해 드러난 중증외상센터의 예산과 인력 부족 문제에 대해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하고 개선 방안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다만 북한병사를 치료한 당사자인 아주대병원 이국종 교수는 이날 참여하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다.

▲ 박인숙 의원(바른정당)이 7일 국회 본청에서 ‘긴급진단 중증외상체계, 이대로 좋은가?’ 정책간담회에서 발언 중이다.

“근본적인 해결책은 수가 체계 개선”

이날 대한외상학회 이강현 회장은 ‘권역외상센터의 문제점’을 발제하며 권역외상센터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해서는 수가 체계 개선을 통한 인력 문제의 해결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회장은 “권역외상센터 인력 기준은 최소 20명 이상이지만, 지켜지는 곳이 없다“며 “정부 예산으로 운영되는 외상센터들은 안정적, 지속적으로 예산 지원이 될 것이라는 확신이 없으므로 비정규직과 계약직을 뽑고 있다. 근본적인 해결책은 수가 체계의 개선”이라고 역설했다.

▲ 대한외상학회 이강현 회장

“외상 시스템 갖췄다면 동일 수가 적용해야”

‘서울지역 외상 체계의 문제점’을 주제로 발표한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김남렬 교수(외상외과)는 대형병원 외상센터에 예산이 집중된 것에 대해 지적하며, 규모에 상관없이 실제 외상센터를 구축한 병원에 동일한 수가 적용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김 교수는 “연구 결과, 대형병원 외상센터의 예방가능 사망률은 35%였다. 반면 권역외상센터는 아니지만 원내에 외상시스템을 갖추고 외상을 전담하고 있는 의료진이 있는 병원의 예방가능 사망률은 30%였다”며 “이는 거대한 권역외상센터에만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는 것이 해답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김남렬 교수

“골든타임 지키려면 외상센터도 위치 중요”

김 교수는 서울 원지동에 설립될 국립의료원의 권역외상센터가 지정학적인 이유로 환자 이송 문제에 취약한 것 아니냐는 문제도 제기했다.

그는 “연구결과에 따르면 사고 시점부터 환자가 어떤 병원을 들렀다 외상외과센터 진료를 보는 데 걸린 평균 시간은 350분, 사망률은 33%였다. 반면 사고 시점부터 외상외과센터를 직접 오는 데 걸린 시간은 54분이었고 사망률은 24%였다. 환자 이송체계가 중요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 원지동에 설립될 국립의료원의 권역외상세터가 중요한 역할을 하겠지만, 서울 전 지역을 커버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손바닥으로 하늘 가리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외상외과 전문의 ‘정교수’ 길 열 것”

보건복지부 권준욱 건강정책국장은 외상외과 전문의 배출 활성화로 고용불안 문제를 해결하고 예산이 투입되는 권역외상센터에 대한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권 국장은 “외상외과를 전공하고 일해도 정교수가 될수 있는 길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며 “9개 권역외상센터에서 외상외과 전문의가 배출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권역외상센터 예산의 증액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다”며 “도덕적 해이가 발생할 수 있다. 열심히 하는 센터에 예산을 더 배정하고 평가를 통해 지정 취소, 보조금 취소 등의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보건복지부 권준욱 건강정책국장

한편 이날 박인숙 의원은 토론회 중 한 보좌관에게서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 이국종 교수가 ‘토론회에 초대받지 못했다’는 지적에 “이 교수에게 전화하고 문자도 남겼지만, 연락이 없어 초대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권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