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약 품목 조정 일단 연기 … 약사들 반대 영향?
편의점약 품목 조정 일단 연기 … 약사들 반대 영향?
  • 이동근 기자
  • 승인 2017.12.04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편의점 판매 일반약 품목 조정 결정이 일단 미뤄졌다.

보건복지부는 4일 “안전상비의약품 지정심의위원회 5차 회의 결과 위원회의 단일 의견을 정리할 필요가 있어 추가적으로 회의를 개최키로 했다”며 “6차 회의는 12월 중 개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위원회는 오늘 회의에서 안전상비의약품 품목조정(안) 등에 대한 논의를 정리하고 결과를 정부에 건의할 계획으로 알려진 바 있다.

그러나 보령제약 제산제 ‘겔포스’, 대웅제약 지사제 ‘스멕타’를 추가하고, 소화제 2개 품목을 제외한다는 업계의 전망이 나오고, 약사계의 반발이 거세지자 일단 결과 발표를 미룬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편의점에서는 해열진통제, 감기약, 소화제, 파스 등 4개 효능군의 일반의약품 13개 품목을 안전상비의약품으로 판매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