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한미약품·종근당 지난해 이어 올해도 원외처방 1위 다툼 ‘치열’ 한미약품·종근당 지난해 이어 올해도 원외처방 1위 다툼 ‘치열’
line 식약처, 팜나비 제품화 내비게이터 ‘재가동’ 식약처, 팜나비 제품화 내비게이터 ‘재가동’
line “국민 위한다는 대의명분은 찬성, 하지만 일방적 희생 없어야” “국민 위한다는 대의명분은 찬성, 하지만 일방적 희생 없어야”
HOME 산업계
편의점약 품목 조정 일단 연기 … 약사들 반대 영향?
  • 이동근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12.04 11:45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편의점 판매 일반약 품목 조정 결정이 일단 미뤄졌다.

보건복지부는 4일 “안전상비의약품 지정심의위원회 5차 회의 결과 위원회의 단일 의견을 정리할 필요가 있어 추가적으로 회의를 개최키로 했다”며 “6차 회의는 12월 중 개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위원회는 오늘 회의에서 안전상비의약품 품목조정(안) 등에 대한 논의를 정리하고 결과를 정부에 건의할 계획으로 알려진 바 있다.

그러나 보령제약 제산제 ‘겔포스’, 대웅제약 지사제 ‘스멕타’를 추가하고, 소화제 2개 품목을 제외한다는 업계의 전망이 나오고, 약사계의 반발이 거세지자 일단 결과 발표를 미룬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편의점에서는 해열진통제, 감기약, 소화제, 파스 등 4개 효능군의 일반의약품 13개 품목을 안전상비의약품으로 판매 중이다.

이동근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