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line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line 제약사들, 따뜻한 연말 위한 봉사활동 ‘활발’  제약사들, 따뜻한 연말 위한 봉사활동 ‘활발’ 
HOME 건강
운동하면 녹내장 위험 최대 73%↓
  • 권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11.15 00:01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중등도 이상의 운동이 녹내장 발생 위험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 빅토리아 쳉(Victoria L. Tseng) 박사는 미국 전국건강 및 영양조사(National Health and Nutrition Examination Survey)에 등록된 자료와 만보기로 피험자들의 1분당 걸음 속도 및 수를 측정하고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사이언스데일리가 13일 보도했다.

분석 결과, 1분당 걸음 속도와 수가 10단위 올라갈 때마다 녹내장 발생 위험이 6%씩 감소했다. 중등도 이상의 운동을 매주 10분씩 늘릴 경우에는 녹내장 발생 위험이 25%씩 떨어졌다.

전반적으로 운동량이 많은 사람들은 적은 사람들보다 녹내장 발생 위험이 73%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 중등도 이상의 운동이 녹내장 발생 위험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구팀에 따르면 미국심장학회는 중등도 이상의 운동량을 하루 30분 1주일 5회로 권장하고 있는데, 이는 하루 7000보를 걷는 수준이다.

쳉 박사는 “이번 연구는 운동 강도에 따라 녹내장 발생 위험이 줄어든다는 것은 보여줬다”며 “다만 직접적인 상관관계를 입증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녹내장은 안구에 영양을 공급하고 안압을 유지하는 체액인 방수의 배출구가 좁아져 안압이 상승하고 망막의 시신경이 손상되는 질환을 말한다. 증상이 악화되면 시력이 점차 저하되고 실명할 수 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안과학회(American Academy of Ophthalmology) 연례회의에서 발표됐다.

권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