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line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line 제약사들, 따뜻한 연말 위한 봉사활동 ‘활발’  제약사들, 따뜻한 연말 위한 봉사활동 ‘활발’ 
HOME 산업계
한미약품 ‘올리타정’ 15일부터 급여 적용
  • 이순호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11.10 20:29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이순호 기자] 보건복지부가 ‘약제 급여 목록 및 급여 상한금액표’ 고시를 10일자로 개정함에 따라, 15일부터 비소세포폐암 표적치료제인 한미약품 ‘올리타정’이 건강보험을 적용받을 수 있게 됐다.

‘올리타정’은 지난 1일 제18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서 3상 임상시험을 전제로 조건부 허가된 바 있다. 이 조건부에 따라 당시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제약사 간 협의를 통해 임상시험기한의 불확실성을 해소한 후 차기 건정심에서 서면의결하기로 결정됐었다.

이후 건보공단과 한미약품 측이 추가협의를 통해 협상내용을 보완한 후, 제19차 건정심에서 의결돼 ‘약제 급여 목록 및 급여 상한금액표’ 고시 개정이 가능해졌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번 개정으로 비소세포폐암 환자 치료제의 건강보험적용이 가능해져 항암신약에 대한 치료 접근성을 높이고 환자의 진료비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순호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