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성 당뇨’ 피하려면 얼마나 자야 할까?
‘임신성 당뇨’ 피하려면 얼마나 자야 할까?
하루 수면 6시간 미만, 임신성 당뇨 위험 1.6배↑
  • 권현 기자
  • 승인 2017.10.19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수면 시간이 부족한 임산부는 임신성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커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일리노이대학 시리몬 류트라쿨((Sirimon Reutrakul) 박사는 임산부 1만7308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사이언스데일리가 18일 보도했다.

연구 결과, 하루 수면시간이 평균 6시간 미만인 임산부는 임신성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다른 임산부들보다 1.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단일축 가속도계(single-axis accelerometer)로 287명의 수면시간을 측정한 결과에서는 하루 평균 6.25시간 미만 자는 임산부는 그 이상 자는 임산부보다 임신성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2.84배 높았다.

▲ 하루 수면시간이 평균 6시간 미만인 임산부는 임신성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다른 임산부들보다 1.7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류트라쿨 박사는 “이번 연구는 메타분석과 설문조사 방식으로 진행된 첫 사례”라며 “수면 부족과 임신성 당뇨병 발생 위험의 연관성을 입증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임신성 당뇨병은 임신 중 혈중 포도당 수치가 정상보다 높은 상태를 말한다. 인슐린 저항성이 증가하는 임신 24~28주에 발생해 출산 후 사라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형 빈도 증가와 관계가 없지만, 태어난 자녀가 초등학생 때 비만이 될 가능성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이 연구결과는 수면의학 리뷰 저널(Journal Sleep Medicine Review)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