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환자, 티베트 요가하면 ‘꿀잠’
유방암 환자, 티베트 요가하면 ‘꿀잠’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7.09.24 2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김은지 기자] 요가의 종류 중 하나인 티베트 요가가 유방암 환자의 화학치료 부작용을 줄여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티베트 요가는 끊임없이 동작을 바꿔가며 몸을 움직이는 것이 특징이다.

미국 엠디앤더슨 텍사스대학 로렌조 코헨(Lorenzo Cohen) 박사팀은 화학 요법을 받는 유방암 환자 약 230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헬스데이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연구진은 피험자를 무작위로 티베트 요가를 받는 군, 간단한 스트레칭을 받는 군, 아무것도 하지 않는 군 등 3개의 그룹으로 나눠 수면의 질, 건강상태, 피로도 등을 조사했다. 요가나 스트레칭은 일주일에 4회, 회당 75~90분 동안 실시했다.

연구결과, 티베트 요가를 한 군은 다른 2군보다 수면의 질이 향상되고 피로도가 낮아졌다.

▲ 티베트 요가가 유방암 환자의 화학치료 부작용을 줄여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 : 포토애플=메디포토>

코헨 박사는 “수면장애와 과로한 피로감은 화학 요법을 받는 유방암 환자에게 나타나는 흔한 부작용 중 하나”라며 “티베트 요가를 꾸준히 할 경우, 확실한 부작용 감소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인 암(Cancer) 저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