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치료 뿐 아니라 조기진단해 선제적 예방 앞서 치료 뿐 아니라 조기진단해 선제적 예방 앞서
line “문케어 재원조달 비난, 과대 포장된 것 … 충분히 가능” “문케어 재원조달 비난, 과대 포장된 것 … 충분히 가능”
line ‘옵디보·키트루다’ 2强 체제 누가 무너뜨릴까? ‘옵디보·키트루다’ 2强 체제 누가 무너뜨릴까?
HOME 의료계
타우 PET의 치매 조기발견 가능성 입증
  • 이동근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9.14 23:18
  • 댓글 0
▲ 길병원 신경과 노영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치매의 조기 발견과 진행 예측에 대한 타우 PET(양전자방출촬영)의 임상 유효성이 다시 한 번 입증됐다.

국내 의료진이 치매를 유발하는 독성 물질인 ‘타우 단백(Tau protein)’이 대뇌에 축적되는 위치와 정도에 따라 치매의 진행과 중증도를 나눈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가천대 길병원 신경과 노영 교수팀은 치매의 질병 진행 및 증상 평가에 있어 타우 단백이 뇌에 축적되는 과정을 타우 PET(방사성 의약품 18F-THK5351)을 이용해 확인하고자 했다. 여러 연구에서 비정상적인 타우 단백이 대뇌에 쌓이는 현상은 알츠하이머병에서 신경세포가 죽는 것과 연관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노 교수팀은 알츠하이머 치매(AD) 환자 51명, 경도인지장애(aMCI) 환자 30명, 정상 환자 43명(NC)의 타우 PET(THK5351 PET) 과 포도당 PET(FDG PET), 3.0T MRI, 신경심리검사 결과를 비교 분석했다.

분석 결과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는 측두엽, 두정엽, 쐐기앞소엽, 전두엽 등 거의 모든 연합 피질 부위에서 정상 환자보다 높은 타우 단백 침착을 보였으며, 경도인지장애 환자에서는 주로 측두엽, 하부 두정엽 등의 영역에서 정상군보다 유의미하게 높은 타우 단백 침착을 보였다.

또 타우 단백의 침착은 인지 기능과 유의미한 상관 관계를 보여 병의 증상 및 진행 정도를 예민하게 반영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노 교수는 “이번 연구는 18F-THK5351 트레이서를 이용한 타우 PET이 알츠하이머치매와 경도인지장애 환자의 중증도를 판단하는데 임상적으로 유효함을 확인했으며, 타우 PET 이 향후 알츠하이머형 인지장애의 조기 진단을 위한 영상 바이오 마커로서 이용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특히 타우 단백의 양 및 축적 위치가 임상적인 증상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음을 확인함에 따라 향후 근치적 치료 약물이 개발될 시, 타우 PET이 치료 약물의 타겟 환자 선별, 치료제의 효능 평가에 쓰일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 연구중심병원 육성 R&D 사업 지원을 받아 수행되었으며 국제 전문 학술지인 ‘노화 신경생물학’ 9월호에 실렸다.

이동근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