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한국 男, 대사증후군 유병률 10년 새 ‘껑충’ 한국 男, 대사증후군 유병률 10년 새 ‘껑충’
line 의협 회장 후보 6인, 온라인 선거운동 ‘눈길’ 의협 회장 후보 6인, 온라인 선거운동 ‘눈길’
line 제약업계 연구소 건설 ‘붐’ … 인기 지역은 제약업계 연구소 건설 ‘붐’ … 인기 지역은
HOME 산업계
SK케미칼, 과민성방광 치료제 부작용 개선국제학술대회 ‘ICS 2017’서 ‘THVD-201’ 유효성 알려
  • 김은지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9.14 20:13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김은지 기자] SK케미칼은 12일부터 15일까지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열리는 배뇨장애 및 요실금 분야 학회 ‘ICS(International Continence Society) 2017’에서 자체 개발한 과민성방광 치료제 ‘THVD-201’의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했다.

THVD-201은 기존 과민성방광치료제 복용 시 입마름(구갈) 현상으로 인해 물을 다량으로 섭취하고, 소변량을 증가시킨다는 점을 개선, 과민성방광증후군과 입마름 현상을 동시에 치료하는 복합제다.

▲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열린 배뇨장애 요실금 학회 ‘ICS 2017’에서 삼성서울병원 이규성 교수가 과민성방광치료복합제 ‘THVD-201’의 유효성과 안전성에 대한 주제발표를 진행하고 있다.

발표를 맡은 삼성서울병원 이규성 교수는 “24주에 걸친 임상시험 결과, THVD-201이 과민성방광치료제로서 약효를 유지하면서 구갈현상을 효과적으로 감소시키는 결과를 얻었다”며 “24주 장기투약 시에도 안전성을 확보했고, 항무스카린제를 투약하는 환자들이 지속적으로 호소하는 부작용을 유의하게 개선했다”고 말했다.

김은지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