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우리병원 문 닫는 날까지 예방 힘쓸 것” “우리병원 문 닫는 날까지 예방 힘쓸 것”
line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line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HOME 산업계
대웅제약, 1500억원대 ‘테노포비르’ 시장 진출비리어드 제네릭 ‘비리헤파’ 내달 출시
  • 김은지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9.14 17:38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김은지 기자] 대웅제약은 B형간염치료제 ‘비리어드’(테노포비르 디소프록실 푸마르산염)의 복제약 ‘비리헤파’에 대한 우선판매권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비리헤파 우선판매권한은 내년 6월까지 유지된다. 대웅제약은 다음달 1일 비리헤파를 출시할 계획이다.

▲ 대웅제약은 B형간염치료제 비리어드의 복제약 ‘비리헤파’에 대한 우선판매권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회사 측은 비리헤파의 특징으로 오리지널 대비 알약의 크기를 27% 감소시켜 복약편의성을 높인 점과 경제적인 보험약가로 등재되어 경제적 부담이 적다는 점을 꼽았다.

대웅제약은 연 매출 400억원대(전문의약품 처방 기준) 블록버스터 ‘우루사’를 발매해 간질환 치료제 전문 제약사라는 이미지를 활용해 비리헤파 마케팅을 할 계획이다.

한편, 전체 국내 B형간염치료제 시장은 지난해 3050억원(원외처방 실적, 유비스트 기준)이었으며, 이 중 테노포비르의 점유율은 절반 수준인 1504억원이다.

김은지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