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우리병원 문 닫는 날까지 예방 힘쓸 것” “우리병원 문 닫는 날까지 예방 힘쓸 것”
line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line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HOME 건강
당뇨병 여성, 커피·차 마시면 사망률 감소
  • 김은지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9.15 00:01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김은지 기자] 당뇨병이 있는 여성은 정기적으로 카페인이 들어있는 커피나 차를 마시는 것이 수명 연장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포르투갈 포르토대학 주앙 네베스(João Neves) 박사팀은 성인 약 3000명을 대상으로 카페인 섭취량과 사망률을 11년 동안 조사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메디컬익스프레스가 14일 보도했다.

▲ 당뇨병이 있는 여성은 정기적으로 카페인이 들어있는 커피나 차를 마시는 것이 수명 연장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구결과, 하루 100mg의 카페인(커피 한잔)을 섭취한 당뇨병이 있는 여성은 카페인을 섭취하지 않은 여성보다 사망률이 51% 더 낮았다. 하루 100~200mg 카페인 섭취는 57%, 200mg 이상 카페인(커피 2잔)은 66%의 사망 감소율을 보였다.

차를 마시는 여성의 경우, 카페인 함량이 높은 차를 마실수록 암 발병률은 감소했다. 카페인이 높은 차를 마시는 당뇨병 환자는 카페인이 들지 않은 차를 마시는 여성보다 암이 생길 확률이 80% 적었다.

즉, 커피에 함유된 카페인은 사망률을, 차에 들어있는 카페인은 암 발병률을 낮춘다는 것이다.

이러한 연관성은 연령, 인종, 교육 수준, 연간 가계 소득, 흡연, 체질량 지수, 알코올 섭취량, 고혈압 및 신장 질환 등의 영향 요인과 무관하게 나타났다. 카페인의 유익한 효과는 남자에게는 나타나지 않았다.

이 연구결과는 유럽당뇨병학회(European Association for the Study of Diabetes) 연례 회의에서 발표됐다.

김은지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