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ISO 37001’ 인증도 유지도 “쉽지 않네” ‘ISO 37001’ 인증도 유지도 “쉽지 않네”
line 계속되는 병원vs노조 갈등…언제쯤 접점찾나? 계속되는 병원vs노조 갈등…언제쯤 접점찾나?
line 잇단 악재 경남제약, 매출 절반 ‘레모나’ 지켰다 잇단 악재 경남제약, 매출 절반 ‘레모나’ 지켰다
HOME 건강
류마티스 관절염, 위험한 직업 따로 있다?
  • 김은지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8.11 19:05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김은지 기자] 관절에 통증과 변형이 생기는 만성 염증성 자가면역질환인 류마티스 관절염은 특정 유형의 직업에서 더 잘 발병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카롤린스카연구소 앤나 일라(Anna Ilar) 박사팀은 류마티스 관절염을 겪고 있는 약 3500명과 질병이 없는 약 5600명을 조사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헬스데이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연구결과, 남성의 경우, 제조업 종사자가 전문직·행정·기술 분야 종사자보다 류마티스 관절염에 걸릴 위험이 더 높았다. 구체적으로 전기 관련 노동자는 류마티스 관절염 위험이 일반인에 비해 2배, 벽돌·콘크리트 관련 노동자는 3배 높았다.

여성은 보조 간호사와 승무원이 조금 더 높은 위험도를 보였지만, 남성과는 달리 제조업 종사자의 위험도는 높지 않았다. 연구원들은 남자보다 여자가 제조업에 일하는 수가 더 적다는 것을 원인으로 꼽았다.

   
▲ 관절에 통증과 변형이 생기는 만성 염증성 자가면역질환인 류마티스 관절염은 특정 유형의 직업에서 더 잘 발병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라 박사는 “나쁜 공기에 노출이 위험한 작업이 많은 직업의 경우, 질병 발병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이산화 규소(실리카), 석면, 유기용유, 엔진 배기가스 등이 잠재적인 원인이다”고 말했다.

이어 “예방 가능한 위험 요소에 대한 조사 결과를 회사 전체 직원에게 전파해 질병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 연구결과는 관절염관리·조사(Arthritis Care & Research) 저널에 게재됐다.

김은지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