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ISO 37001’ 인증도 유지도 “쉽지 않네” ‘ISO 37001’ 인증도 유지도 “쉽지 않네”
line 계속되는 병원vs노조 갈등…언제쯤 접점찾나? 계속되는 병원vs노조 갈등…언제쯤 접점찾나?
line 잇단 악재 경남제약, 매출 절반 ‘레모나’ 지켰다 잇단 악재 경남제약, 매출 절반 ‘레모나’ 지켰다
HOME 산업계
GSK, 상하이 R&D 센터 철수 … ‘중국 흑역사’ 털기?미국 필라델피아로 이전 계획 … “R&D 쇄신할 것” … “과거 불법리베이트 전적도 영향” 목소리 나와
  • 권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8.09 18:30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GSK가 중국 상하이 연구·개발(R&D) 센터를 폐쇄할 계획이다.

엔드포인트뉴스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10년이 지난 현재 GSK는 상하이 R&D 센터를 미국 R&D 허브로 이전하기로 결정했다.

GSK 측은 “포트폴리오와 우선순위를 검토해 상하이의 신경과학 R&D 센터를 폐쇄하기로 했다”며 “핵심 프로그램은 미국 필라델피아의 글로벌 R&D 허브 센터로 이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전 뒤 남는 일부 상하이 R&D 팀은 계속해서 신경과학 연구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R&D 센터 폐쇄에 따른 구조조정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10년 전 포부는 어디로?

GSK는 10년 전 상하이 R&D 센터 설립을 위해 1억달러(약 1100억원)를 투자하고 연구원 1000명을 고용할 계획을 밝히는 등 거대 시장인 중국 공략에 나섰다.

당시 GSK 연구개발 책임자 몬세프 슬라우이(Moncef Slaoui)는 파이낸셜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상하이 R&D 센터 설립에 대해 “중국의 값싼 노동력을 이용하려는 것이 아니다”라며 “중국 제약시장은 5~10년 안에 메이드인 차이나(made in China)에서 디스커버드인 차이나(discovered in China)로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중국 제약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할 GSK의 상하이 R&D 센터가 장밋빛 미래를 맞을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10년 전 포부는 사라지고 ‘포트폴리오 쇄신을 위한 센터 철수’라는 결론으로 이어진 것이다.

최근 GSK의 엠마 왐슬리(Emma Walmsley) 회장은 2분기 실적 보고에서 “R&D 투자에 대한 적절한 성과가 나오지 않았다”며 지지부진한 임상시험 30개를 정리할 계획을 밝혔다.

대신 GSK는 호흡기, HIV, 항암 치료 분야에 R&D 비용의 80%를 투입할 계획이다. 이러한 R&D 쇄신이 상하이 R&D 센터의 이전에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업계관계자들의 분석이다.

지울 수 없는 GSK 中 ‘흑역사’ … 섹스 스캔들·뇌물 공여

일각에서는 이번 상하이 R&D 센터 이전이 과거 중국에서 불거진 중국 대표의 문란한 사생활과 불법 리베이트의 여파도 작용한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GSK의 중국 시장 공략은 순탄치 않았다. 지난 2013년 GSK는 자사의 전 중국지사 대표 마크 라일리(Mark Reilly)의 섹스 동영상 사건으로 골머리를 앓았다.

중국 당국은 이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GSK 임원 4명을 뇌물 혐의로 체포했다. 이들은 자사 제품의 판촉을 위해 중국 의료기관에 뇌물을 준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권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