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로슈 “허셉틴도 없고 리툭산, 아바스틴도 가고…” 로슈 “허셉틴도 없고 리툭산, 아바스틴도 가고…”
line 의료계 “제증명수수료 상한액 결정, 아쉽다” 의료계 “제증명수수료 상한액 결정, 아쉽다”
line 다국적사 “천식, 주사로 다스리겠다” 다국적사 “천식, 주사로 다스리겠다”
HOME 건강
퇴행성 뇌질환, 전문직이 더 위험
  • 김은지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7.17 00:58
  • 댓글 1

[헬스코리아뉴스 / 김은지 기자] 주로 전문직 직업에 종사하는, 이른바 ‘화이트칼라’는 퇴행성 뇌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존 비어드(John Beard) 박사팀은 30개 주에서 약 1200만명의 사망 진단서 자료를 조사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헬스데이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연구결과, 교육 수준과 소득이 높은 직업을 가진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파킨슨병, 루게릭 병 등의 퇴행성 뇌질환으로 사망할 위험성이 더 높았다.

   
▲ 주로 전문직 직업에 종사하는 이른바 ‘화이트칼라’가 퇴행성 뇌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구진은 “이러한 연구결과에 대해 정확한 이유는 아직 모른다”며 “화이트칼라 직종을 대상으로 파킨슨병과 루게릭병의 위험 요인을 파악하기 위한 연구가 더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가 발간한 질병률·사망률에 관한 주간 보고에 게재됐다.

김은지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