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기사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보건의약병원/의사
‘물놀이할 때는 귀조심’…7∼8월에 귓병환자 가장 많아물기 없애려 귀 함부로 파다 외이도염·외상성고막천공 생겨
신재우 기자  |  withwit@yn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6  17:26:49
트위터 페이스북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물놀이 계절인 여름에는 귀 건강에 유의해야 한다. 물놀이 후에 나타날 수 있는 대표적인 질병인 외이도염, 외상성 고막 천공은 7∼8월에 환자가 가장 많다.

16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귓바퀴에서 고막에 이르는 통로인 외이도가 세균에 감염되는 ‘외이도염’으로 치료를 받은 환자는 2015년 153만1494명, 2016년 156만2415명이었다.

2015년 기준 외이도염 환자 수는 가을부터 봄까지 한 달 15만∼17만명대를 유지하다가 7월에 들어 21만7000명으로 증가하고 8월에는 27만1000명으로 최고점을 찍었다.

   
▲ 외이도염 진료 인원 (출처 :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여름에 외이도염이 많이 발생하는 이유는 물놀이 후 귀 안으로 물이 들어가 고이는 일이 잦은 탓이다. 귓속 습기를 제거하겠다며 면봉으로 귀를 자극하다가 외이도염에 걸리는 경우도 흔하다.

외이도에는 털주머니, 피부 기름샘, 귀지샘 등이 발달해 있고, 이곳에 있는 귀지는 세균으로부터 외이도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외이도에 습기나 습진 등의 피부염이 생기거나 자극이 가해지면 외이도염으로 진행할 수 있다.

발병 초기에는 외이도 피부 부종으로 귀가 무엇인가로 막힌 느낌이 들거나 청력이 감소하는 등 증상이 생길 수 있다. 심할 경우에는 피부가 많이 부어 외이도가 막히기도 한다.

‘외상성 고막 천공’ 환자는 2015년에 1만4735명이 발생했다. 월별 환자는 7월 2124명, 8월 2294명으로 여름에 가장 많았다.

물놀이 후 코나 귀에 들어간 물을 빼내려고 강하게 코를 풀거나 면봉으로 귀 깊은 곳을 팔 때 귀와 연결된 신경에 물리적인 힘이 가해지면 고막에 구멍이 생기게 된다.

고막에 구멍이 생기면 순간 멍한 느낌이 들거나 출혈이 있을 수 있다. 외상성 고막 천공은 대개 자연적으로 치유되지만, 증상이 몇 달씩 지속되면서 2차 감염, 만성 중이염으로 발전해 청력을 잃을 수도 있어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난청, 이명, 통증을 유발하는 외이도염과 외상성 고막 천공을 예방하려면 귀에 자극을 줄 수 있는 행동을 자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수영할 때는 귀마개를 사용하고 물놀이나 목욕 후에 드라이기를 사용해 귓속을 말려주는 것이 좋다. 물이 귀에 들어갔을 때는 고개를 살짝 기울여 한쪽 발로 뛰며 귓속 물을 터는 방법도 도움이 된다. withwit@yna.co.kr (끝)

신재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1-896]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76-18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발행인 : 박원진 | 편집인 : 이동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근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717(등록일 : 2008.11.27) | 발행일 : 2007.03.02 | Copyright © 2007 healthkoreanews. inc.
헬스코리아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