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한국 男, 대사증후군 유병률 10년 새 ‘껑충’ 한국 男, 대사증후군 유병률 10년 새 ‘껑충’
line 의협 회장 후보 6인, 온라인 선거운동 ‘눈길’ 의협 회장 후보 6인, 온라인 선거운동 ‘눈길’
line 제약업계 연구소 건설 ‘붐’ … 인기 지역은 제약업계 연구소 건설 ‘붐’ … 인기 지역은
HOME 의료계
한국 남녀들이 날씬해 지고 있다남성 체중은 증가, 복부비만은 감소 추세
  • 현정석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7.14 18:54
  • 댓글 0
   
▲ 여성 비만인구는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 포토애플=메디포토>

[헬스코리아뉴스 / 현정석 기자] 한국 남성의 체중은 증가하고 있지만 복부비만은 늘어나지 않고, 여성은 비만인구가 감소 추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서남의대 명지병원 신현영 교수와 충북대 가정의학과 강희택 교수팀은 1998~2014년 6만6663명의 한국인을 대상으로 비만지수와 복부둘레의 측정치의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에 따르면 최근 한국 남성의 체중 및 비만지수는 점점 증가하고 있지만, 복부둘레의 증가는 관찰되지 않아 건강생활습관으로 인한 근육량의 증가 등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경우 비만 인구가 감소되고 있고 복부비만 비율도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과체중 이상의 비율(BMI>23)은 남성에서 52.3%에서 62.3%로 증가했고, 여성은 48.3%에서 50.3%까지 올라갔다가 45.3%로 감소추세로 돌아섰다.

BMI 25이상인 남성 비만인구는 25.7%에서 37.9%로 지속적으로 증가했고 여성은 27.2%에서 25.9%로 감소추세로 확인됐다.

고도비만으로 불리는 BMI 30 이상의 남성인구는 1.7%에서 5.3%로 증가, 여성은 3.0%에서 4.7%까지 증가한 후 4.3%로 최근 감소되는 경향을 확인했다.

이 논문은 2017년 Journal of Epidemiology에 온라인 판으로 게재됐다.

현정석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