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line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line 제약사들, 따뜻한 연말 위한 봉사활동 ‘활발’  제약사들, 따뜻한 연말 위한 봉사활동 ‘활발’ 
HOME 의료계
한국 남녀들이 날씬해 지고 있다남성 체중은 증가, 복부비만은 감소 추세
  • 현정석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7.14 18:54
  • 댓글 0
   
▲ 여성 비만인구는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 포토애플=메디포토>

[헬스코리아뉴스 / 현정석 기자] 한국 남성의 체중은 증가하고 있지만 복부비만은 늘어나지 않고, 여성은 비만인구가 감소 추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서남의대 명지병원 신현영 교수와 충북대 가정의학과 강희택 교수팀은 1998~2014년 6만6663명의 한국인을 대상으로 비만지수와 복부둘레의 측정치의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에 따르면 최근 한국 남성의 체중 및 비만지수는 점점 증가하고 있지만, 복부둘레의 증가는 관찰되지 않아 건강생활습관으로 인한 근육량의 증가 등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경우 비만 인구가 감소되고 있고 복부비만 비율도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과체중 이상의 비율(BMI>23)은 남성에서 52.3%에서 62.3%로 증가했고, 여성은 48.3%에서 50.3%까지 올라갔다가 45.3%로 감소추세로 돌아섰다.

BMI 25이상인 남성 비만인구는 25.7%에서 37.9%로 지속적으로 증가했고 여성은 27.2%에서 25.9%로 감소추세로 확인됐다.

고도비만으로 불리는 BMI 30 이상의 남성인구는 1.7%에서 5.3%로 증가, 여성은 3.0%에서 4.7%까지 증가한 후 4.3%로 최근 감소되는 경향을 확인했다.

이 논문은 2017년 Journal of Epidemiology에 온라인 판으로 게재됐다.

현정석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