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기사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보건의약정책
“치매 예방 위한 국가 개입 필요”
김다정 기자  |  admin@hkn24.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4  18:42:54
트위터 페이스북

[헬스코리아뉴스 / 김다정 기자] 치매 사전 예방이 사후 조치 못지 않게 중요하므로 국가가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은 14일 “우리나라 치매 환자가 노인 10명 중 1명, 치매 전 단계인 경도인지장애 환자가 노인 10명 중 4명 꼴로 집계되고 있다”며 “치매 환자에 대한 사후적 지원 못지않게 고위험군에 대한 예방적 개입을 강화해 발병을 지연시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치매환자 및 경도인지장애 환자수 (추정) 현황 (단위 : 명)

남 의원에 따르면 경도인지장애 환자 중 치매 고위험군의 조기발견을 통해 치매의 발병을 2년 정도 지연시킬 경우 20%의 사회·경제적 부담을 줄일 수 있고, 20년 후에는 치매 유병율이 80.1% 수준으로 낮아지고 중증도도 감소할 것이라는 연구결과도 있다.

남 의원은 “치매치료를 위한 연구개발 투자도 확대해야 한다”며 “경도인지장애 환자 중 고위험군에 대한 예방 가이드라인을 연구하고, 근거 기반의 치매예방 정책 수립을 위해 운동, 인지중재치료, 영양관리, 약물관리 등의 예방 방법을 포함한 임상연구를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치매안심센터를 설치하고 전담인력을 확보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며 “신규 채용인력에 대한 소양교육 및 직무교육 실시, 치매안심센터 운영 관련 치매노인등록관리시스템 개발·운영이 필요하고, 관련 예산을 추경예산에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인순 의원은 치매 뿐 아니라 파킨슨병에 대한 국가 차원의 대책 마련과 치매 관련 장기요양서비스 개편 등도 촉구했다.

3대 노인성 뇌질환으로 꼽히는 파킨슨병은 60세 이상 인구 중 약 1%가 앓고 있어, 초기에 정확한 진단과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

그는 “장기요양서비스는 신체기능 중심으로 등급을 판단하고 있어, 신체 기능이 양호한 경증 치매노인은 등급판정에서 탈락해 치매에 특화된 장기요양서비스가 부족하다”며 “장기요양 5등급 대상자를 확대하고, 등급판정 시 치매증상 정도에 따른 요양 필요도를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1-896]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76-18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발행인 : 박원진 | 편집인 : 이동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근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717(등록일 : 2008.11.27) | 발행일 : 2007.03.02 | Copyright © 2007 healthkoreanews. inc.
헬스코리아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