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로슈 “허셉틴도 없고 리툭산, 아바스틴도 가고…” 로슈 “허셉틴도 없고 리툭산, 아바스틴도 가고…”
line 의료계 “제증명수수료 상한액 결정, 아쉽다” 의료계 “제증명수수료 상한액 결정, 아쉽다”
line 다국적사 “천식, 주사로 다스리겠다” 다국적사 “천식, 주사로 다스리겠다”
HOME 의료계
건약, 류영진 처장에게 의약품 규제 강화 등 주문
  • 현정석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7.13 20:41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현정석 기자]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는 신임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게 ‘안전성 규제 강화’, ‘제네릭 불신 해소’ 등을 주문했다.

건약은 13일 논평을 내고 “류영진 신임 식약처장이 실무 경험 부재라는 우려를 불식하고 식약처를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책임지는 부처로 거듭날 수 있도록 그 역할을 다하기를 바라며 식약처 5대 과제를 제시한다”고 제언했다.

건약은 우선 “식약처는 ‘더 빠르게, 더 신속하게’를 모토로 허가 기간을 줄이는 것에만 초점을 맞춰 정책을 수립해왔다”고 비판하며 의약품 허가 관리 철저를 강조했다.

건약은 “의약품 허가는 속도전이 아니다. 선진국일수록 ‘안전성과 제품의 질’에 무게중심을 둬 신약 허가 기간이 우리나라보다 훨씬 긴 편”이라며 “환자들에게 필요한 것은 속도전에서 1등 한 의약품이 아니라 안전하고 효과가 확실한 약”이라고 말했다.

두번째로 의약품 사후 관리 시스템을 정립해 현재 느슨하게 운영되고 있는 시판후 조사(PMS) 제도를 강화해 환자의 안전을 지키고, 의약품 재평가를 철저히 하도록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세번째로 줄기세포치료제 등 바이오의약품에 대해서도 더 이상 부실하고 성급한 허가에 매달릴 것이 아니라 치료제의 질 확보에 힘써 국제적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네번째로 최근 글리벡 사태에서와 같이 환자들이 제네릭 의약품에 대한 뿌리깊은 불신을 확인하고, 보건복지부도 우려를 나타내는 등 신뢰도가 떨어진 제네릭에 대한 엄격한 품질관리와 국민 홍보 등을 통해 제네릭 불신을 해소하는데 앞장서야 한다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제네릭 성분명 의무 등록제’를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동록제를 통해 의약품 사용 단계에서의 오처방·투약 방지, 제네릭 사용 증가, 제약회사의 마케팅 비용 감소 등을 이뤄야 한다는 것이다.

이어 “무엇보다 우선적으로 중점을 두어야 하는 부분은 식약처의 투명성 부분”이라며 “그간 식약처는 제약업계의 요구에 밀려 많은 일들을 밀실에서 처리했고 비공개로 숨겨뒀으나 신임 식약처장은 국민 건강에 직결되는 다양한 정보들을 투명하게 공개해 국민들의 알권리를 충족시켜 그간의 적폐를 끊고 새롭게 국민 건강 지킴이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정석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