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우리병원 문 닫는 날까지 예방 힘쓸 것” “우리병원 문 닫는 날까지 예방 힘쓸 것”
line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line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HOME 산업계
동아 ‘박카스’ 지난해 의약외품 생산 1위생산액 1697억원
  • 김은지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7.13 17:36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김은지 기자] 국내 의약외품 시장에서 지난해 가장 많이 생산된 품목은 동아제약의 ‘박카스디액’으로 나타났다.

13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박카스디액은 지난해에만 1697억원이 생산됐다. 이어 ‘메디안어드밴스드타타르솔루션치약맥스’(736억원), ‘박카스에프액’(630억원), ‘페리오내추럴믹스그린유칼립민트치약’(574억원) 등이 순위를 이었다.

‘박카스에프액’과 ‘박카스디액’ 두 품목의 생산액은 2327억원으로 내복용제제 생산의 78.2%, 전체 의약외품 생산의 12%를 차지했다.

생산실적 업체 순위는 아모레퍼시픽이 3231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동아제약(2918억원), 엘지생활건강(2884억원), 유한킴벌리(1176억원), 애경산업(1112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이들 업체의 생산실적은 전체 생산실적의 58.2%에 달했다.

   
▲ 국내 의약외품 시장에서 지난해 가장 많이 생산된 품목은 동아제약의 ‘박카스디액’으로 나타났다.

한편, 국내 의약외품 시장은 최근 5년동안 연평균 10.2%의 성장률 보였다.

지난해 국내 의약외품 생산실적은 1조9465억원으로 전년(1조8562억원) 대비 4.9% 증가했고, 의약외품 무역수지는 1713억원 흑자로 전년(1255억원)대비 36.5% 성장했다. 시장규모도 1조7752억으로 지난 2015년(1조7307억원) 대비 2.6% 증가했다.

생산실적 증가는 지속적인 신종 감염 국내 유입, 높은 미세먼지 농도 등에 따른 소비자들의 높은 보건·위생 분야의 관심으로 보인다.

김은지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